메인 수초 어항의 등이 나간지 한달여 째이다. 요근래 업무가 바빠서 통 신경을 못 쓰다가 자꾸 미루면 수초에 문제가 생길까봐 어제 저녁에 인터넷을 뒤졌다. 아뿔사! 조금 서두를 걸... 환율 탓으로 가격이 만만치가 않다. 11월 1일은 기준으로 조명등 가격이 인상되었다. 게다가 검은색으로 구성되어 있는 수초 어항과는 어울리지 않고, 오픈 어항용 조명등이라 조금 부담스럽다.


결국 비오는 날, 등을 가지고 동네 전파사를 방문했다. 그나마 시골이라 이런 전파사가 남아있지. 서울에서는 좀처럼 찾기 힘든 전파사이다. 이렇게 불친절한 가게는 참 간만이다. 고칠 수 있냐고 물어봐도 성의 없이 쳐다보더니 그냥 놓아보라고 한다. 그러더니 그냥 나가서 짐정리를 하고 있다. 시골이다.. 시골이다.. 참자.. 참자...................


수리를 하는 것을 받아오려고 했는데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분위기이다. 그냥 조금 후에 있다가 오겠다고 해서 나와서 식사를 한 후에 다시 가보았더니 수리를 해놓았다. 스위치를 통체로 교체했다고 하는데 만오천원을 달라고 한다. 전등 스위치 하나에 만오천이라......부르는게 값이다. 그나마 전파사 있는게 다행이다.


그래도 간만에 수초어항에 불이 들어오는 걸 보니 마음이 놓인다. 내일은 간만에 어항 청소 좀 해야 할 듯. 어항이 하나 더 생겼고, 우드스톤 구하기도 힘들고, 환율 때문에 고기가격은 오르고.. 물생활 관리하기 힘들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