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시장은 기업시장에서 결정이 날텐데 아직 국내는 작다.










Walled Garden이 전부였던 시대와 달리 최근의 Open Market 시대에서 이러한 예상 추이가 얼마만큼 정확한 것인지 의심은 가지만, 이런 Data는 참고용으로 의미가 있다. 주목해야 할 것은 디테일한 수치보다는 침체였던 2009년과 달리 2010년에는 반등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반등이 2009년 WIPI시장 붕괴와 스마트폰 시장에 대한 기대감때문인지, Consumer 시장에서 호응을 받으면서 시장이 튼튼해지는 것인지는 또 다른 문제이다. 뭐랄까...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은 확실히 예전과 달리 활력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