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티백'에 해당되는 글 1건

우드스톤을 사러 퇴근길에 바다여행에 들렀다가 그냥 가기 뭐해서 바이컬러 도티백 한마리를 샀다. 벌크 활성탄 5Kg가 있어서 살려고 했지만 차가 없는 관계로 다음으로 미루고... 우드스톤은 꽤나 자주 사는 것 같은데 항상 부족한 느낌이다. 주말에 수지수족관에서 구입하려고 했는데 없어서 어쩔 수가 없이 비도 오는데 캄캄한 길을 걸어가서 구입해야 했다. 이걸 만드는 분들도 계시던데 참 대단하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 돌아와서 우드스콘 갈아주고 생각난 김에 활성탄 남은 것으로 새로 넣어 주었다. 바이컬러 도티백은 역시 30분 정도 어항에 넣어서 온도를 맞추어 주었다. 노란원안에서 활발하게 노는 도티백이 흐릿하게 보인다. 조그마한 녀석인데 아주 튼튼하게 잘 노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분 지나서 입수 직전에 한 컷 찍어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어가자마자 라이브락 뒤에 숨어서 나오지를 않아서 사진을 찍을 수가 없었다. 아침에 보니 니모 녀석이 이녀석을 꽤나 괴롭힌다. 색깔이 두 색이라 바이컬러라고 하는 것 같은데 처음에 이름을 알지 못해서 리프클럽 게시판에 질문을 올려 놓아서 알 수가 있었다. 아래는 리프 클럽에 있는 이 녀석에 대한 설명이다. 원문 링크는 이곳을 클릭하면 볼 수 있다.

학명: Common name: Royal Dottyback ( Bicolor Dottyback )
영명: Maximum Length: 3.1 in. (8cm)
최대 크기: 3.1인치. (8cm)
분포 지역: 서태평양.
사육에 적합한 최소 어항 크기: 20 갤런. (76L)
먹이와 먹이 급여 방법: 해수어, 갑각류의 살, 마이시드 슈림프, 그리고 냉동 먹이등을 포함한 육류 먹이들을 잘 먹습니다. 매일 먹이를 주세요.
어항에서의 적응 가능 지수: 5
사육시 주의점: 그의 크기에 비례하여 보았을때, 가장 공격적인 도티백 중 하나입니다. 이 종은 심술궃게도 자기보다 3배나 더 큰 공격적인 해수어를 공격하기도 하고, 그의 투쟁적인 본성으로 인하여 수족관 주인은 빈번히 로얄 도티백이 수족관으로 다시 돌아 오는걸 보곤 합니다. 얌전한 종들( 예를 들어, 다트, 파이어 고비 같은 고비류들, 작은 레쓰들, 크리너 피쉬 들) 과 함게 기르는 것은 매우 현명하지 못 한 것입니다. 야생에서 수 제곱 야드의 영역을 유지한다고 보고되었고, 따라서 아주 큰 어항 없이 한마리 이상 투입 한다는 것은 아주 무모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해수어의 호전성에도 불구하고, 매우 튼튼한 해수어입니다. 그것의 체색이 조금씩 옅어지는 경향이 있어, 색소의 일종인 카로타노이드가 포함된 비타민과 체색 강화된 먹이를 급여 하는 것이 좋습니다.

흐음... 가장 공격적인 녀석이란다.. 다들 주의하라고 한다...
이걸 보니 살짝 후회가 된다는.. 화이어 고비 몇마리 살려고 했는데 이 녀석 때문에 마음 접어야 할 듯..
"절대 안 죽어요" 라고 장담했던 바다여행 사장님의 얼굴이 생각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Veritas
    2008.07.17 09:52
    확실히 해수어는 색깔 자체가 민물고기하고는 차원이 다른 듯..고압이탄 뽐뿌 했습니다. ㅋ
    • mobizen
      2008.07.17 23:23 신고
      해수어 한번 시작하면 빠져나오기 힘든 것 같습니다. 총알이 너무 많이 필요하네요. 민믈은 거기에 비하면 정말 아무것도 아닌 것 같아요. ㅠ.ㅠ
  2. 뽐뿌맨
    2008.07.26 02:53
    제가 댓글을 안 달수가 없네요~ 열대어도 취미세엽?? 제 자동차에도 니모(Nimo) 라는 인형을 태우고 다니는데 ^^
    • mobizen
      2008.07.28 10:17 신고
      뽐뿌맨님의 리플을 여기서 만날 줄이야.. ^^ 보시다시피 제 취미가 물생활이랍니다. 메인 블로그에서도 몇번 언급을 했었답니다. ^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