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대들은 문자를 훨씬 선호하며, 성인들은 메일을 선호한다. 젊은 층에게 메일은 주요 커뮤니케이션 수단이 아니라는 것을 다시 한번 증명..







어제 밤에 반가운 문자가 왔다. 인도네시아 SPS 산호가 수입되었다는 바다여행의 문자였다. 얼마전에 문자 알리미를 중지했었는데 mobizen을 비롯한 여러 분들이 문자 서비스 요청을 했었나 보다. 바다여행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확인해 보니 아래와 같은 내용이 게시되어 있다.

안녕하세요. 바다여행입니다.
그동안 문자 서비스를 원하지 않는 고객분들을 위해 몇번 서비스를 중지했었으나, 대다수 회원님들은 문자 서비스를 원하셔서 부득이하게 다시 시행함을 알려드립니다.
문자 서비스를 시행함에 있어 회원 모두에게 한꺼번에 보내야 하기 때문에, 원하시는 회원에게만 선택적으로 보낼수는 없습니다.
따라서 문자 서비스를 원하시지 않는 분들에게는 회원 탈퇴밖에는 방법이 없습니다.
문자 서비스를 원하지 않으시는 분들은 자유게시판에 이름과 전화번호를 남겨놓으시면 신속하게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현실적으로 바다여행 홈페이지의 회원 가입이라는 것이 문자 서비스 받는 것을 제외하고는 없으니 문자가 불편한 분들은 탈퇴를 하는 것이 나을 것이다. 매번 홈페이지를 방문하여 입하가 되는 생물을 확인해야 하는 불편함이나  갑작스럽게 수입이 결정되는 기회를 놓칠 확률이 적어지므로 문자 서비스의 부활이 즐겁다.







해수어 전문 수족관 바다여행에서 해수어나 산호 등이 수입해오는 날 문자로 알림을 해주는 서비스를 중지했다. 그나마 문자 서비스가 있기에 홈페이나 리프에서 가끔씩 확인하는 수고를 할 필요가 없었는데 이 때문에 자주 확인을 해야할 듯 하다. 홈페이지 가입시에 문자 수신 동의 여부를 선택하게 해서 수신을 동의한 사람만 보내주면 될 듯 한데 뭐가 문제가 있나 보다. E-mail 로라도 보내면 좋으련만...

당장에 15일날 들어온 산호도 놓쳐버렸다. 간만에 연산호가 좀 들어온 모양인데 아까울 따름이다. 집에서 인터넷만 됐어도 집에서 확인하고 토요일날 한번 들러봤을텐데... 점점 물생활하기도 힘들어지네..

아래는 바다여행 홈페이지에 개시된 공지사항의 전문이다.

그 동안 수입 당일 시행해 오던 문자서비스를 중단합니다.
문자 서비스를 원치 않으시는 고객 분들이 계신데, 선별해서 보내기가 힘들어서 당분간은 문자 서비스를 중지하기로 결정하였으니 많은 이해 부탁드립니다.
앞으로 바다여행 회원분들께 도움이 되는 다른 서비스를 생각해서 실행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