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혹 방문하던 한남동 치킨 매니아가 문을 닫은 후로 마땅히 치콜(치킨 & 콜라)을 즐길만한 곳이 없던 찰라에'쉐프가 만들어 주는 치킨'이라는 가게가 생겨났다. 근처에 오갈 일이 많아 관심있게 보던 치킨집이다. 가게 위치는 한남동 마구로센 바로 맞은편이며 전경은 아래와 같다.





치콜이 너무도 간절하던 어느날, 퇴근길에 직장 동료들과 방문해 보았다. 바깥풍경은 어쩔수 없는 한남동 골목길이긴 하지만 실내 분위기는 깔끔한 분위기이다. 음악 소리가 다소 높은 편이라 어수선한 분위기는 어쩔수 없다.



주문을 하고 기다리면 세팅을 해준다. 이것저것 주문을 했는데 음식 이름은 명확하게 기억나지는 않고 가격은 일반 치킨집에 비해 다소 비싼 편이다. '양념반, 후라이드반'만 외치는 치킨집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메뉴판이니 너무 당황하지 않기를 바란다. 주문 받으시는 잘생긴 분에게 추천 요리를 물어보면 아주 친절하게 설명을 해주신다.



주문을 하고 나면 에피타이저(?)로 나초가 나온다. 나초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도 꽤나 맛이 있는 편이다. 위 사진에 보이는 3가지 양념은 처음 한번만 무료이고, 이후 추가할 때마다 돈을 내야 하는 어이없는 시스템이므로 양조절을 할 필요가 있다.



첫번째 주문 음익이 나왔는데 치즈 뿌려진 녀석이다. 감자칩과 섞여 있는데 맛이 여간이다. 메뉴판이 풍기는 포스가 어느 정도 설득력이 있는 맛이다. 다만, 22,000원 정도(정확하게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되는 음식치고는 양이 매우 적은게 흠이다.



메뉴판에는 아예 '매운 치킨'이 따로 구분되어 있는데 궁금해서 하나 시켜보았다. 닭가슴과 닭다리를 추천해주길래 닭다리를 시켰는데 이 음식은 다소 부담스럽다. 매운 음식을 아주 좋아하는 분이 아니라면 매운 치킨은 주문하지 않는 것을 권한다.

분위기도 괜찮고 종업원들의 친절함도 마음에 든다. 맥주를 마신 팀원들의 말에 의하면 맥주맛도 좋은 편이라고 한다. 한남동에서 조금 색다른 치킨을 먹고 싶다면 한번 방문하는 것을 추천한다. 하지만 좀 서민적(?)인 맛과 가격을 선호한다면 비추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동 | Cuoco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