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토요일(8월 15일)은 폭염주의보가 내려질 정도로 더운 날이었다. 집에 있으면 더위와 싸우느라 모든 힘을 다 소비할 듯하여, 일찌감치 집을 나섰다. 도착지는 1년만에 다시 향하는 묵리 계곡!

용인은 강원도와 경기도 근교로 여행을 떠나기에는 지리적으로 참 좋은 곳이지만, 근처에 계곡이 없는 것이 조금 아쉽다. 고기리 계곡이 조금 가깝기는 하지만 유명한 한정식집에서 식사나 하기에 좋은 곳이지, 계곡 느낌이 덜해 물놀이 하기에는 조금 아쉬운 장소이다.

요 근래에 조금씩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 바로 이 '묵리계곡'. 이름은 많이들 들어보셨지만 네비게이션이나 각종 지도 사이트에도 검색이 되지 않아 찾아가는 방법들을 모르시는 듯 하다. 본 블로그에도 '묵리계곡'이 달린 리퍼러가 최근들이 급증하고 있다.

계곡이라는게 한 장소가 아니다 보니 네비게이션이나 지도에서 표시하기가 쉽지가 않은가 보다. 관광지로 잘 발달된 계곡이라면 주차장이나 매표소, 관리사무소 등이 있어서 해당 위치를 등록해 놓으면 되는데, 묵리 계곡에는 그런 것이 없다. 묵리 계곡을 찾으시는 분들은 네비게이션이나 지도 사이트에서 '묵리낚시터'로 검색해 오시면 된다. '용인대학교'쪽으로 와서 묵리 방향으로 계속해서 직진하여 가면 된다.



묵리 낚시터 주면으로 계곡이 계속해서 이어지는데, 이곳이 바로 묵리계곡이다. 대부분의 유명한 계곡은 산에 있어서 산을 거슬러 올라가지만 묵리계곡은 평지에 있는 계곡이다. 덕분에 음지가 많지는 않다. 아침 일찍 가야지만 좋은 그늘에서 하루를 즐길 수 있다.

'묵리 낚시터'를 향하다 보면 주차장이 하나 보이고, 많은 사람들이 몰려가는 것을 볼 수 있게 되는데 그 곳이 바로 '오백년누릉지백숙 용인점'이다. 이곳은 백숙으로 유명한 식당인데, 자리를 잡으면 왼편에는 계곡으로 바로 이어지며, 식당 한 가운데는 거대한 풀장이 있어서 어린이들이 마음껏 놀 수 있다. 풀장의 이용은 무료이며, 계곡과의 접점도 좋아 많은 사람들로 북적거린다. 백숙값이 만만치 않으므로 비용이 부담되시는 분은 그 장소에서 약 1Km 정도만 더 가면 자연 계곡이 기다리고 있으니 걱정하지 마시라.

서울이나 용인에서 용인대학교 뒤편으로 넘어가면은 '오백년누릉지백숙 용인점' 까지는 계곡이 왼쪽에 있으나 그 다음부터는 오른편에 계곡이 있다. 가다가 적당히 음지가 있는 곳에 차를 세우고 계곡에 들어가면 된다. 대부분 놀기 좋은 곳에는 차들이 많이 주차되어 있으니 눈치껏 찾으면 된다. 이번에 간 묵리 계곡의 모습이다.


조그마한 아이들이 놀기에는 딱 안성맞춤인 곳이 '묵리계곡'이다. 다만, 아직은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하고 있어 근처에 슈퍼나 편의점, 식당은 커녕 화장실 조차 찾기 힘드니 약간의 불편함은 감수하고 놀러가야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이동면
도움말 Daum 지도







지난주 소금강으로 회사 워크샵을 다녀왔다. 도착해서야 소금강이 '강'이 아니라 '산'이라는 사실을 알았을만큼 소금강에 대해 무지하였는데, 부담스럽지 않으면서 운치를 마음껏 누릴 수 있는 좋은 장소이다.

강원도 강릉시 명주군 삼산리(三山里)에 있는 명승지.
오대산 동쪽 기슭에 있다. 예로부터 강릉소금강 또는 명주소금강으로 불릴 만큼 경관이 빼어나 1970년 명승지 제1호로 지정되었다. 현재는 오대산국립공원에 속해 있으며 국립공원 전체 면적의 4분의 1을 차지한다. 청학동소금강 또는 연곡소금강이라고도 하며 오대산국립공원에 편입된 뒤로는 오대산소금강이라고도 한다.
소금강이란 이름은 조선시대 학자 율곡 이이(李珥)의 《청학산기(靑鶴山記)》에서 유래한 것으로, 빼어난 산세가 마치 금강산을 축소해 놓은 것 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소금강 내의 유일한 사찰인 금강사(金剛寺) 앞 영춘대에는 율곡이 직접 쓴 '소금강'이란 글씨가 새겨져 있다.

- 네이버 테마백과 사전 -

서울에서 약 2시간 정도 걸려서 도착한 소금강의 주차장에서 내리니 여느 산과 동일하게 입구에는 식당과 매점이 우리를 반긴다. 참고로 입구의 주차장 외에도 바로 아래 사진을 지나서, 좀 더 올라가도 조그마한 주차장이 나온다. 산을 올라가지 않고 계곡에서 놀것이라면 아래에 주차해야 하지만, 산행이 목적이라면 차를 타고 좀 더 올라가도 된다.


아래 사진이 정식으로 입구가 있는 곳이며, 차가 여기까지 올라 올 수 있다. 입구 바로 옆에는 '소금강'이라는 커다란 비가 기다린다. 평소에 운동을 안하신 분이라면 여기까지도 살짝 지칠 수 있지만, 실상은 여기까지가 가장 가파른 각도이고 실제 산은 훨씬 완만하다.


대한민국의 명산이 다 그렇듯이, 소금강의 산속도 나무와 아름다운 오솔길, 맑은 공기가 있다. 군데군데 보이는 산의 절경이 경탄을 절로 나오게 한다.


실상 소금강의 아름다움은 산길보다는 끝없이 이어지는 계곡에 있다. 계곡의 물도 맑을 뿐더러, 흰색 바위가 커다란 협곡과 같은 느낌이 들 정도이다. 실제, 소금강은 이 계곡을 보기 위해 온다고 한다.


소금강 중간에는 '금강사'라는 절이 있다. 절의 크기는 무척 작아서 크게 볼만한 거리는 없으나 그 앞의 길이 무척 아름답고, 소금강길과는 다른 이질감을 준다. 바로 앞에는 약수터가 있으며, 흔하게 볼 수 없는 공중전화가 자리를 못잡고 쌩뚱맞게 서 있다.


천천히 올라가다 보면 1시간반 정도 걸려서 도착하는 곳이 구룡폭포이다. 소금강 계곡 내에는 아홉 개의 폭포가 있고, 구룡호에서 나온 아홉마리의 용이 폭포 하나씩을 차지하였다고 하여 구룡폭포라 하였다고 한다. 7월말에 갔는데도 폭포 주변의 계곡은 발을 담글 수 없을 정도로 차가웠고, 맑았다. 대부분 이곳까지만 트래킹을 하고 돌아가는 듯 하다.

이 폭포 근처에서 우울했던 것은 잘 터지는 SKT폰에 비해, mobizen의 KT SHOW폰은 터지지 않는 것이었다. 이 곳에서 30분정도 시간을 보내고 다시 내려왔다.


내려오는 길에 발견한 조그마한 물줄기. 구룡폭포와 무척 비교되지만 나름대로 운치있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어디가나 mobizen의 관심은 물고기다. 물이 어찌나 맑은지 물고기들이 많다. 몇마리 잡아서 집으로 가지고 올 수 있었으면 좋으련만...


소금강의 산행은 길이 편해서 부담이 없고(실제 일부 팀원들은 슬리퍼 차림으로 산행을 하였다.), 중간중간 계곡이 아름다워 쉴 곳이 많다. 평소에 운동을 하지 않은 분이라도 가볼만하며, 등산이 싫은 분들도 아래 계곡에서 물놀이를 즐기기에도 좋은 곳이다.


PS : 사진의 화질이 차이가 나는 것은 저가형 똑딱이와 고가 DSLR 의 차이로 이해해 주기 바란다. 멋진 DSLR 사진을 공유해준 비운의 굴욕사진사 Doowon님께 감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 오대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 소금강분소
도움말 Daum 지도







여름의 끝자락인 토요일(8월 30일), 집에서 가까운 곳에 좋은 계곡이 있다는 말만 듣고 길을 나섰다. 용인대학교 뒷쪽에 자리잡은 '묵리 계곡'이 목적지였다. 조금 유명한 관광지가 되면 하나쯤 자리잡은 식당이나 가게 하나 없는 한적한 시골 계곡이었는데 물도 차갑지도 않고, 깊지도 않고 사람도 없는 조용한 곳이었다.

물이 어찌나 깨끗한지 물고기가 노니는 게 보였다. 미리 알았더라면 된장이나 뜰채 정도는 준비해가는 건데 아쉽다. 혹시나 해서 치어가 가득한 곳에 손을 넣고 떠보니 너무나 쉽게 치어가 잡혔다. 주위에 있는 종이컵에다가 치어를 잡아서 옮겨보았더니 꽤 된다. 집에 와서 창고에 있는 치어통을 다시 꺼내어 수초 어항에 치어들을 넣어 보았다. 조그만 녀석들이 활기차게 뛰어논다. 이따금 뒤를 지나가는 '제브라다니오' 녀석이 굉장히 크게 보인다.

잘 자라주면 어항을 따로 분리해서 키워봐야지~

  1. 예은
    2011.07.27 23:22
    저도 계곡에서 물고기 잡아다 키우고있는데 큰녀석들이 새끼 다 잡아먹어버렸네요~5일째키우고 있는데 먹이도 아무거나 잘 먹고 굉장히 잘커요~
    비슷하게 생겼는데 혹시 종류 알고계시면 뭔지 알려주심 안댈까용ㅎ..ㅎ

    종류를 몰라서ㅠㅠ..
    송사리같이 생겼는데 꼬리가 아니고
    버들치같이 생겼는데 무늬가 아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