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빅텐트' 참석 후기

IT 이야기 Posted at 2012.10.09 22:06

구글의 빅텐트가 열린다는 소식을 페북에서 보고 바로 참가 신청을 하였다. 선착순에서 밀리지는 않았나 보다. 확인 전화가 오고 초대장이 메일로 왔다. 9시까지 논현동으로 도착하기 위해 아침 일찍 부지런을 떨었다.

 

 

 

 

 

다행히 늦지는 않게 도착했다.

 

 

 

 

 

그런데 시간을 잘못 알았나 보다. 9시 반에 시작이라는 소리에 커피와 쿠키를 폭풍 흡입을 했다. 약속을 하지는 않았는데 다행히 아는 얼굴들이 많이 눈에 보인다.

 

 

 

 

 

 

 

 

오전 세션들의 모습들.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실리콘밸리의 이야기이다.

 

하버드대와 MIT등이 있는 보스톤(Boston)은 환경적으로 훨씬 기술의 메카가 되기에 좋은 입지 조건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많은 기술자들이 보스톤을 떠나 실리콘밸리로 간 것은 바로 법률적 문제때문이었다. 다른 주에는 모두 비경쟁 조항(고용주를 떠나 18개월안으로는 동일업종으로 창업할 수 없음)이 존재하는데 캘리포니아만 유일하게 없다는 것이다. 이 법률적인 자유로움 때문에 실리콘밸리에서는 노동자들의 이동이 자유로웠고 자연스럽게 지식이 이동하였다. 개별의 기업 입장에서는 지식을 잃어버린 셈이지만 거시적으로 보면 이를 통해 지식이 전파되고 새로운 시도를 하기에 자유로워지면서 오늘의 실리콘밸리가 되었다는 이야기이다.

 

조그마한 시스템의 차이가 큰 문화의 변화를 가져 올 수 있다는 내용이다.

 

 

 

 

 

기대했던(!!!) 구글의 점심 시간...

 

 

 

 

 

구글의 쉐프는 보이지 않고...

 

 

 

 

 

 

 

그래도 맛있게 먹었다.

 

 

 

 

 

 

 

 

오후 세션의 사진들. 개인적으로는 '혁신과 인터넷 발전을 위한 정부의 역할' 세션이 가장 재미있었다.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서로를 이해하게 된다는 '박텐트'의 취지에도 가장 잘 맞는 내용이 아니었나 싶다.

 

"국내 법률의 초점은 산업이 아니라 사업자를 향하고 있다. 정부의 각종 정책이 산업진흥책이 되지 못하고 사업자 인허가제에 머물 수 밖에 없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방석호 교수님

 

 

 

 

조금 의외였다. 엔지니어들로만 이루어진 구글이 가장 인문학적인 컨퍼런스를 열었기 때문이다. 구글이 개최했다고 해서 Android와 크롬과 같은 IT 이야기를 기대했다면 실망했을 것이다. 피상적으로 IT단어들이 사용되기는 했으나 '혁신'을 이루기 위한 한국의 교육 시스템, 기업가 정신, 문화, 글로벌 크렌드, 정부 규제, 문화와 같은 토의가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이런 토론을 한국인들끼리 한국말로만 했었더라면 참 건조한 이야기만 오고 갔으리라. 피부색과 자라난 환경이 다른 이들이 그들의 삶을 직접(!) 이야기함으로서 전달되는 화두는 조금은 색다른 느낌이었다. 서비스나 기술 이야기였다면 리뷰에 할 이야기가 많았겠지만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생각할 거리만 잔뜩 가지고 돌아왔다. 열심히 마인드맵으로 메모는 했지만 글(Text)로만 읽기에는 원론적인 토론으로 보일 것이다. 물론, 실제 컨퍼런스의 내용은 무척 재미있었다. 이번 참석 후기는 '글'보다는 사진 몇장으로 마무리해야 할 것 같다.

  1. press release writing service
    2014.01.13 04:03
    서비스 부문 일자리의 수는 선진국에서 증가했다, 점점 더 많은 작업이 제조 및 기본 분야와 관련된보다 건강 문제의 다른 배열을 제시, 정주되고있다.
  2. essay proofreading
    2014.01.17 14:10
    提供Twitter的追随者,转推,Instagram的追随者,喜欢Facebook的喜欢,喜欢的照片,YouTube的喜好和意见服务,最便宜,最低的价格,100%保证
  3. best online proofreading and editing services
    2014.04.08 12:16
    나는 이것이 내가 알아야 할 중요한 정보 중 하나입니다 생각합니다. 그리고 나는 당신의 기사를 읽고 기쁘다. 그러나 몇 가지 일반적인 것들에 주목하고 싶은 사이트의 스타일이 큰 콘텐츠가 진정으로 유익한 것입니다. 좋은 일!







thinkinsight는 구글이 제공하는 것으로 각종 데이터를 통해 지표를 공유하는 곳이다. 서비스 기획자나 전략을 담당하는 사람이라면 주기적으로 방문하여 수치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다양한 자료 중 Mobile 관련된 몇가지 수치를 옮겨와 본다. 참고가 되기를 바란다.

71% of smartphone users have searched after seeing an ad.
Google/OTX, The Mobile Movement, U.S, Apr 2011

53% of searchers purchase as a result of a smartphone search.
Google/OTX, The Mobile Movement, U.S, Apr 2011

70% of smartphone users use their device while shopping in-store.
Google/OTX, The Mobile Movement, U.S, Apr 2011

Only 33% of advertisers have a mobile optimized website.
Google/Ipsos/TNS, Global Perspectives: The Smartphone User & The Mobile Marketer, Jun 2011

There will be 81.3 million tablets sold worldwide in 2012, up from 15.7 million in 2010.
eMarketer, December 2010

43% of U.S. adults say that they’d be willing to give up beer for a month if it meant they could keep accessing the Internet on their smartphones. 36% said they’d be willing to give up chocolate.
Google/OTX, The Mobile Movement, U.S, Apr 2011

Over 100 million people make a social action on YouTube (likes, shares, comments, etc.) every week.
Google Internal Data, Q3 2011

Mobile advertising spending will top $1 billion for the first time in 2011, before reaching $4.39 billion in 2015.
eMarketer, September 2011

51% of business travelers use mobile devices to get travel information, more than double the rate of two years ago.
Google/OTX, The Traveler's Road to Decision 2011

Smartphone adoption among moms has risen 64% in less than two years. BabyCenter 21st Century Mom
Insight Series 2011 Mobile Mom Report








이렇게 동영상 중심의 인터뷰 나열도 재미있네요. 다만, 내용이 워낙 일반적이라 새로운 인사이트를 얻어내기에는 조금 아쉬운 면이 있네요. 전체 플레이 타임도 그리 길지 않아 가볍게 한번씩 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참고로 동영상은 2011년 7월에 제작된 것이라고 하네요.





















Compete.com의 보고서 중 일부. Google의 전세계 검색 엔진의 영향력을 느낄 수 있는 자료.


  1. kuleshov
    2010.04.07 13:17
    빙이 많이 큰건지.. 야후가 많이 죽은건지;;







Google's mobile future thinking

IT 이야기 Posted at 2010.01.19 22:42
모바일 미디어가 발전함에 따라 구글이 무게 중심이 이동되고, 이에 따른 실제 Action Plan을 간략하게 잘 정리한 슬라이드. 슬라이드와 별개로 모바일에서의 구글의 행보와 입김은 여전히 크고, 중요하겠지만, 개인적으로 감동이 없다. Scale의 차이인 것인지, 규모의 경쟁으로 몰아가는 구글이 얄미운 것인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는...









Google은 모바일 회사?

IT 이야기 Posted at 2010.01.07 01:32
Google의 identity는 애초부터 기존의 Category로 구분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단순한 포탈 회사도 아니고, 솔루션 회사도 아니다. 검색을 중심으로 하고 광고가 주요 BM이지만, 브라우저와 개발 언어도 가지고 있으며 플랫폼도 개발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주로 소프트웨어 회사 또는 인터넷 회사로 언급이 되었는데...

'넥서스원'이라는 단말까지 만들어 낸 이 시점에서 Google은 도대체 업종이나 업태를 간단하게 설명할 수 없는 복잡한 회사가 되버렸다. 기존의 애플 또한 비슷했으나 훨씬 더 다양한 모습이다. 분류가 어찌되었던 모바일 회사라고 불릴 수 있는 조건이 다 충족된 것은 사실이다. 사업의 구분이 모호해지고 있는 현재의 모습 속에서 전방위로 활약하는 구글의 모습을 생각하면서 아래 'Google Is Now A Complete Mobile Company' 아티클을 가벼운 마음으로 한번 읽어보는 것을 권한다. 과연 모바일에서 구글을 대적할만한 규모의 플레이어가 몇이나 될런지..








십수년째 메일 클라이언트로 아웃룩을 사용하고 있고, 사회생활을 하면서 첫번째 받았던 메일부터 지금까지 받았던 메일을 전부 파일로 가지고 있다. 지금 회사에서는 자리가 2개이다. 2개의 자리를 왔다갔다를 하다보니 메일 클라이언트 하나로 사용하기가 무척 불편했다. 게다가 한군데는 PC 환경이고, 다른 한군데는 Mac 환경이다 보니 지메일을 기본으로 사용하고 IMAP 으로 각 클라이언트에서 사용하는게 편하리라 생각했다.

문제는 기존의 10G 가량되는 pst 파일을 지메일로 보내는 방법이었다. 해당 방법은 아래와 같은 글이 있으니 참조하기를 바란다.

아웃룩을 지메일로 옮기는 편리한 방법
Outlook 메일을 Gmail로 마이그레이션하기

버섯돌이님의 방법은 유료라서 사용하기가 부담스럽고, 깜장여우™님의 방법은 IMAP 의 원리를 사용하는 방법이라 깔끔하긴 하지만 약간은 번거롭고, import 하는 동안 아웃룩을 사용하지 못한다. 일반 지메일을 사용하시는 분은 깜장여우™님의 방법대로 하는 것을 권장하지만, 구글앱스(Google Apps)를 사용하는 분이라면 'Google Email Uploader'를 이용해서 간단하게 할 수 있다. 방법은 아래와 같다.

1. http://mail.google.com/mail/help/email_uploader.html 로 접속해서 Google Email Uploader를 다운로드 받는다

2.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실행한다.


3. 자신의 메일 계정 정보를 입력한다.


4. 업로드할 메일박스를 선택한다. 아웃룩이 설정되어 있는 PC에서 업로드를 한다면 선택만 하면 되고, pst 파일만 가지고 있다면, 오른쪽에 있는 "Add a Microsoft Outlook mailbox"를 선택해서 pst를 선택하면 왼쪽에 추가가 되게 된다. 왼쪽에 추가된 메일박스에 체크박스를 클릭하면 된다.


이후부터는 업로드가 시작되게 된다. 예상보다는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 메일박스가 워낙에 커서인지 12시간 이상이 소요되었다. CPU를 많이 잡아먹지는 않기때문에 백그라운드에서 돌려도 크게 무리가 없을 듯 한다. 지메일내의 태그는 디렉토리 이름을 그대로 가져가게 되므로 '받은편지함' 으로 시작되는 태그가 다수 생성이 되므로 태그 설정은 다시 해주어야 한다.

굳이 지메일 일반 계정을 사용하고 싶다면 이렇게 구글앱스(Google Apps) 계정에 임시로 올린 후에 지메일에서 이 데이타를 POP3로 끌어가도 된다. 요즘과 같이 광랜이 일반적인 환경이라면 지메일 하나로 모든 메일을 끌어오고, IMAP 설정으로 관리하는 것이 가장 편한 메일 사용이 되는 것 같다.







MS가 영원히 제패할 것 같은 오피스 시장에 2개의 커다란 변수가 생겼는데, 하나가 Open Office와 Web Office 이다. Open Office는 완성도 높은 제품과 Open Project로 진행되면서 좋은 반응을 얻어내고 있고, Google을 필두로 한 Web Office 역시 야금야금 시장을 먹어가고 있다. 특히나 대부분이 얼리 어댑터에 속하는 IT 리더들이 세미나에서 발표하는 자료들을 보면 Google Docs를 사용해서 발표하는 것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가까운 나라 일본의 ITPro가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아직까지는 MS Office의 사용률이 97.5%로 압도적이었다. Oepn Office도 21.9%나 차지해서 생각보다는 높은 사용률을 보이고 있다. 국내의 경우에는 한컴 오피스가 있는데 일반 기업에서의 사용률은 극히 낮으나 학생들이나 관공서 등에서 많이 쓰는 국산 제품의 사용률이 어느 정도인지 사뭇 궁금해진다. 참고로 아래 표는 복수 응답을 한 결과이다.


그렇다면 웹오피스의 사용률은 어떨까? 국내와 마찬가지로 점점 시장을 키워가고는 있지만 아직까지는 얼리아답터 위주로 사용이 되나 보다. 사용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86.7%나 차지 했다. 그 이유로는 'PC에 오피스가 아마 설치되어 있어 필요없다'라는 응답이 63.2%가 가장 많았고, '인터넷 연결이 되지 않아서'라는 응답이 29.5%, '호환성이 불편하다'는 응답이 16.7%나 차지 했다.

사용한 경우에는 역시 'Google Docs'였는데 사용 이유로는 '무료이기 때문이다'는 것이 73.1%로 가장 많았다. 무료이기 때문이라는 것은 역시 개인 위주로 시장이 형성되고 있다라는 것을 의미한다. mobizen의 경우에도 자주 사용을 하지는 않지만 그나마 가장 큰 장점은 블로그에 옮겨갈 때 레이아웃이 덜 깨지고, 리비전 관리가 잘 되는 점이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한때 세상을 호령했던 MS가 이제는 OS와 Office 에서만 그나마 힘을 내는 듯 한데.. OS도 모바일에서는 점유율이 점점 떨어지고 있고, Office도 이러한 경쟁자들에게 점점 잠식당하는 것을 보면 영원한 제왕은 없는 듯 하다. 지금 저 현상이 아직은 미비하지만 점점 늘어가고 있는 것을 누구나 느끼기 때문이다.







얼마전에 회사에서 인사교육을 한 적이 있었다. 세상 쓸데없는 교육이었지만 한가지 사실이 기억에 남는다.
인사팀장이 "저희 회사 비전은 세계 1위가 되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어느 회사가 세계 1위라고 생각하십니까?" 라는 질문을 했는데 이구동성으로 "구글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대답하는 것이었다. 엔지니어는 물론이고 구글이란 기업에 대해서 거의 알리가 없는 관리팀의 팀장들도 같은 대답을 하였다. 그러고 보면 구글의 브랜드 파워는 대단하긴 하나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전세계 사람들의 생각도 여기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듯 하다. 미국 Millward Brown에서 4월 21일에 발표한 'Brandz Ranking' 보고서에 따르면 구글이 861억달러로 작년에 이어서 1위를 차지하였다. 2위인 GE와 3위인 MS까지는 작년과 동일한 순위를 보여주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상위 100개 기업의 브랜드 가치 합계는 1조 9,400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업종별로 구분을 하자면 IT 기업이 28개나 되어 가장 많이 100위 안에 포함되어 있다. 삼성은 58위로서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100위 안에 포함이 되어 있다.

원본 보고서에는 종합 100위 목록 이외에도 각 나라별, 또는 사업 분야별 기업 랭킹을 세분화하여 발표하였으니 이 파일(BrandZ-2008-Report.pdf) 을 다운 받아 보기를 바란다.







구글의 IP 자동 차단

IT 이야기 Posted at 2007.04.27 15:06
회사에서 테스트 할 파일들이 많아서 Offline Explorer를 사용해서 웹상에 있는 문서를 닥치는대로 다운을 받았다. 시작하는 주소는 구글로 하였고 Depth를 500 으로 설정해서 돌리니 파일을 아주아주 잘 다운 받더니 어느 순간 부터 갑자기 다운이 안되기 시작한다.


일반 브라우저로 구글에 접속했더니 위와 같은 메시지가 뜬다.

해킹이나 이번과 같이 자동으로 긁어가는 툴의 방지인듯 하다.
Naver도 이런게 있을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