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어와 화이어고비

물생활 이야기 Posted at 2009. 3. 29. 23:08
그 동안 업무도 바쁘고, 환율로 인해 물고기 값도 비싸졌고 집안일도 생겨서 주말동안 통 집에 있지를 못해서 물생활에 관심을 두지 못했다. 덕분에 넓디 넓은 어항들이 허전하게 물고기 두어마리만 노는 일이 생기고, 수초도 말이 아니다. 다시 따뜻한 봄도 오고, 산호와 형형색색의 관상어들이 보고 싶어서 오랜만에 바다 여행과 백제 수족관을 다녀 왔다. 사고 싶은게 너무 많지만 양으로 승부를 해야겠기에 저렴한 것들 위주로 구매를 했다.


바다여행에서는 소금과 우드스톤만 구매했다. 우드스톤 가격이 살짝 올랐다. 예전에는 3개에 12,000원이었는데 이젠 2개에 만원이다. 소금이 다 떨어져서 급했는데 오늘 구입해서 다행이다.


백제 수족관에서는 해수어 수족관을 먼저 들렀는데 화이어 고비와 크리너 새우 한마리씩 샀다. 화이어 고비는 이번에 두번째 도전인다. 크리너 새우는 도대체 넣는 족족 어디로 사라지는지는 알 수가 없다. 돈이 없으니 조그마한 녀석이다.


수초어항이 하도 엉망이라 수초도 조금 사고, 슈마트라 큰 놈으로 10마리를 샀다. 작은 녀석들이 없어서 선택의 여지가 없긴 했지만 덩치나 발색들이 좋아서 다행이다.


그리고 나오려는데 이 녀석들이 눈에 띄였다. 오늘의 하일라이트 '복어'이다. 생긴게 너무 맘에 든다. 언제인가 한번 도전해보고 싶었는데, 한마리에 5천원이라고 한다. 한마리가 사고 싶었지만 반드시 두마리를 같이 판다는 사장님의 주장(?)에 의해 두마리를 샀다.

간만에 하는 물생활 쇼핑이라 쇼핑 후에 바빠졌다. 집에 오자마자 구입한 생물들을 어항에 넣어 온도를 맞추어 주었다.


메인 수초어항을 간단하게 청소한 후에 수초를 심고, 슈마트라를 풀어 놓았다. 수초가 있으니 예전의 모습을 다시 찾은 듯~ 슈마트라 녀석들은 별로 걱정이 안된다. 워낙에 튼튼한 녀석들이라..



해수 어항은 더욱 분주했다. 소금을 사왔기 때문에 간만에 물갈이도 해주었고, 청소도 간단하게 해주어야 했다. 활성탄 교체한지도 오래된 것 같아 활성탄 교체도 해주고 새우와 화이어 고비를 입수했다. 화이어 고비가 잘 자라 주어야 할텐데... 들어가자마자 어두운데를 찾아다니는 녀석 덕분에 사진 찍기가 쉽지가 않았다.


복어는 새 거처를 만들어 주어야 했는데... 살짝 고민을 했다. 물이 안정적인 메인 수초어항에 임시로 풀어 놓을까 하다가.. 그냥 예전 금붕어 어항에 풀어 놓았다. 받아 놓은 물 절반과 메인 수초 어항의 물 절반.. 그리고 스폰지 국물(!!!)을 풀어 놓고 한시간 정도 지나고 나서 복어를 입수했다. 싸이클이 생기기에는 조금 짧은 시간이겠지만 스폰지 국물과 메인 어항의 물을 믿고 기다려 보기로 했다. 복어 녀석 이쁜데... 잘 자라 주기를~



  1. 수진
    2009.03.30 11:32
    오~ 혹시 구피라는 물고기도 관심있으시면 얻어다 드릴수 있어욤.. ㅋㅋ 제 지인이 4마리를 몇십마리로 키웠냈기에.. 음.. 근데 운반이 쉽지 않겠네욤.. 중간 밀거래 ㅋ
    • mobizen
      2009.03.31 19:25 신고
      수진님.. 구피가 종류가 너무 많아서 친구분이 어떤 구피를 가지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참고로 막구피는 저도 이미 가지고 있답니다. ㅎㅎ
  2. jonggyu
    2009.04.08 00:33
    복어 완전 귀여운데요?
    복어는 담수에서도 키울 수 있나요?
    • mobizen
      2009.04.08 16:50 신고
      제가 요즘 복어 이녀석들에 푹 빠져 있습니다. 엄청 귀엽답니다. ^^

      제가 알기론 종이 다양한 것으로 알고 있어요. 담수에서 사는 녀석들도 있고, 해수어에서 사는 녀석들도 있고, 둘 다 가능한 녀석들도 있을 겁니다. 사진에 녀석들은 담수에서 사는 넘들입니다.
  3. jonggyu
    2009.04.09 00:40
    아 그렇군요..
    감사합니다~ 나중에 꼭 한번 키워보고 싶네요. ^^







Rony Suzuki 란 분이 만든 세상에서 가장 작은 수족관이다. 플라스틱으로 구성되어 있는 새먹이 주는 그릇을 개조해서 만들었으며 용량은 약 100ml 이다. 바닥재와 쿠바펄(Hemianthus callitrichoides), 자바 모스(Java Moss) 등으로 구성을 했다. 수초어항이기는 하지만 들어가는 물고기는 없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zzip
    2008.04.07 18:46
    정말 작은 수족관이네요...
  2. joobba
    2008.04.26 15:19 신고
    정말 작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수어를 기르기 시작하면서 대부분의 사람들처럼 mobizen도 해수어보다는 산호에 점점 욕심을 내고 있다. 어차피 성격이 공격적인 넘들이나 고수들이나 키울 수 있는 까다로운 물고기들은 더 이상 추가가 불가능하므로 구입도 산호 위주로만 알아보고 싶다.

하지만, 유독 한 물고기만은 욕심이 나는데 그게 플레임 엔젤이다. 구하기가 그리 쉽지 않은 이 하와이 해수어는 예전에 백제수족관에서 구입하여 한번 실패한 경험이 있다. 구입한 후 3일째 되던날 라이브락 뒤쪽에서 운명을 달리해버렸다는...
그 이후로 이 물고기이 입하되기만을 기다리고 있는데 드디어 오늘 백제수족관에 입하가 되었다는 공지가 떴다. 예전에 가서 그냥 볼멘 소리로 "사장님 골라주신 플레임 엔젤 금방 죽던데요. 튼튼하다고 하시더니" 라고 하자, 아무 감정없이 "잘못 골라줬나 보네요"란 말 말고는 신경쓰기 싫다는 표정이 기억나기는 하지만 이 물고기를 살려면 그다지 초이스는 없다. 평일이어서 내일 아침 일찍은 힘들고 내일 저녁에 그쪽을 들려야 하는데 그 때까지 남아 있으려나 모르겠다.

참고로 오늘 밤에 입하되는 고기 목록이다.

플래임엔젤
레몬필엔젤
포터스엔젤
골든플래이크엔젤L
블랙밴디드앤젤SM
옐로우탱
체브론탱
레몬나비
페블드나비
오네이트나비
화이트스팟담셀
  1. 모영은
    2008.02.14 23:57
    물고기라! 그것두 열대어!!
    그런 취미가 있었다니 신기할 따름입니다.
    암튼 조만간 함 구경가겠슴다.
    잘 주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