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바다여행'에서 새로운 생물들이 들어왔다는 문자를 받고 오후에 성남으로 향했다. 여름의 기운이 아직 남아있어서 인지 한가한 편이었다. 더운 여름에 산호나 생물 키우기가 쉽지가 않으니깐..

플레임 엔젤과 블루탱 한마리, 연산호와 벌크 활성탄을 샀다. 연산호는 당분간은 Branch가 있는 놈을 사기로 했다. 통자로 되어 있는 녀석들은 예쁘기는 한데 조금만 잘못되도 죽어버리지만 Branch로 구성된 녀석은 한쪽이 죽어도 다른 Branch를 살 수 있으므로 초보에게 유리한 것 같다.

아래는 오늘 산 생물들이다. 비닐에 있는 상태를 그대로 찍은 것이라 선명도가 좋지는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활성탄 벌크이다. 저번에 갔을 때만해도 2만 5천원이었던게 환율의 영향을 받아 가격이 두배로 뛰었다고 한다. 사장님이 일단 3만원만 받았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벌크통 안에 망사가 하나 있어서 활성탄 주머니를 새로 바꿔 주었다. 주머니가 무슨 양파주머니처럼 생겨서 미적인 감각은 꽝이다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물들은 일단 온도를 맞추기 위해 어항에 비닐째로 넣어놓고, 연산호 먼저 넣었다. 촉수가 다 나오지를 않았다. Branch가 5개나 있는 녀석이다. 이번엔 잘 살아줘야 할텐데... 여름에 온도가 높아 그나마 남아 있는 산호 3개가 모두 녹아버려 썰렁한데 색깔이 예쁜 녀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분 담그고 나서 어항 해수어와 1시간 반가량을 소량으로 섞어주어 적응할 수 있게 해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만에 엘로우탱 사진이 제대로 찍혔다. 잘 자라주어 고마운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물들 입수하고, 시간이 좀 지나자 연산호 촉수가 모두 나왔다. 사길 잘했다는 생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산 플레임 엔젤과 블루탱. 블루탱이 너무 작은 녀석이라 걱정이 된다. 니모 녀석이 또 텃새를 부리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해수어항의 전경 사진~ 무더운 여름을 나느라 많이 썰렁해져버렸는데, 이제 다시 잘 꾸며봐야지.. 문제는 총알과 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물고기 대량 구매

물생활 이야기 Posted at 2008. 5. 25. 13:16
해수어 뒷바라지 하기에도 빠듯한 총알 때문에 요 근래 민물에 투자를 안 했더니 민물 어항들이 영 상태가 좋지가 않다. 그나마 구피 어항은 치어들도 몇몇 생존을 해서 잘 자라고 있었지만 메인 수초 어항에는 슈마트라들이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렸고, 씨클어항에는 넘버원이 다람쥐 녀석이 성격이 포악하게 변해서 자기보다 덩치 작은 녀석들은 무참히 살해하는 바람에 얼마전에 추가로 투입한 다람쥐 2녀석을 제외하고는 모두 용궁으로 가버렸다. 사체 조차도 찾을 수 없을 정도로 비참한 씨클 어항...

간만에 어항 정리도 할겸해서 해수어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민물 고기를 이것저것 구입하였다. 아래는 이번에 구입한 내역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씨클에 오렌지와 다람쥐들을 중심으로 키워오다가 이번에 변화를 주어버려고 바나나와 백설공주를 샀다. 블루 녀석들도 이번에 추가로 구입을 했고. 메인 수초에는 튼튼해서 좋아하는 슈마트라와 포인트를 줄려고 골덴슈마트로 2마리를 구입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체 구매한 사진이다. 비닐 봉지가 아주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씨클 녀석들을 먼저 한 군데에 풀었다. 아주 튼튼해 보인다. 기대했던 것보다 작아서 조금은 아쉽지만 너무 큰 녀석들보다는 더 나을 듯 하다. 입수를 하자마자 넘버원인 다람쥐 녀석이 백설공주를 공격해 댄다. 결국은 넘버원을 생포하여 미니 씨클 어항인 니그로 어항에 이사를 시켰다. 워낙에 난폭한 니그로 녀석이지만 덩치차이가 심하니 꼼짝을 못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슈마트라 녀석들을 온도 적응시키려고 한 20분 정도 담가 놓았다. 요즘은 날씨가 따뜻해져서 너무 오래 있을 필요는 없을 듯. 그리고 갖힌 시간이 길어서 조금이라도 일찍 풀어놓는게 오히려 덜 스트레스를 받을 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슈마트라 녀석들은 몰려 다닌다. 풀어놓자마다 지네들끼리 모여 있다. 골덴 슈마트라 두 녀석이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발색이 좋다. 일반 슈마트라는 스트레스 때문인지 검은 띄가 희미하게 보였는데 수초 어항에 풀어놓고 조금 시간이 지나자 다시 정상으로 돌아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초어항에 액상 비료만으로 수초를 키웠더니 비료비가 감당이 되지를 않는다. 비싸기도 하고 양도 적도.. 효과도 떨어지는 듯 하여 저면용 비료를 이번에 구입했다. 오늘 오후에 시간이 되면 수초 어항에 수초 스트리밍 해서 정리 좀 한 후 뿌려줄 생각이다.

녀석들.. 잘 자라 주어야 할텐데... 더운 여름을 잘 나기를 바란다~









바나나, 다람쥐, 오렌지 등의 씨클들의 원산지인 아프리카 말라위 호수이다. 동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호수라기 보다는 바다에 가까울 만큼 큰 호수이다. 실제 호수 사진 등을 인터넷 등을 통해서 접해보면 물고기들이 바글바글하다. 우리가 상상만 하는 물반 고기반이 실제 이 호수의 광경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이 호수는 부자들이 호수 주변으로 개인 별장도 지어 놓고, 리조트로도 유명한 휴양지이다. 언젠가는 꼭 한번 여행으로 가보고 싶은 로망이 생긴다는..
  1. 바퀴철학
    2009.02.07 10:00 신고
    저도 여기 꼭 가보고 싶어요.
    물 속에 들어가서 야생 말라위 시클들의 화려함을 직접 보고 싶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씨클 어항의 넘버 원 블루와 넘버 투 다람쥐이다.
덩치가 커서 인지 다른 넘들을 꽤나 괴롭히는 폭군들이다.
희안한것은 둘이 맞짱 뜨는 일은 없다는 거.....
  1. 전용철
    2007.05.15 17:30
    블로그를 2개나... 많이 바쁘시겠어요 ㅋ ^^

    물고기에다 이름까지 붙이이시, 이런 면이 있으신 줄 몰랐어요!
    • mobizen
      2007.05.17 19:40
      오.. 용철군이 이쪽 블로그에 맨 처음으로 흔적을 남기는 사람이네..
      잘 지내지?

      근데.. 블루나 다람쥐는 물고기의 이름이 아니라 물고기의 종류란다~







시클 어항

물생활 이야기/씨클리드 Posted at 2007. 5. 1. 12: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좋아하는 씨클 어항이다.
씨클은 레이아웃이 좀 어렵기는 하지만 수초어항에 비해서 손이 덜가서 편하긴 하다.
블루 4마리, 바나나 3마리, 다람쥐 2마리와 청소부 비파 1마리가 살고 있다.
씨클 어항을 세팅하는 감각은 좀처럼 생기지가 않는다. 데드락 위주로 하자니 바닥이 아기자기한 맛이 없고, 현무암과 소라 등으로만 세팅을 하자니 위가 너무 허전해진다.
지금 레이아웃으로 일단 나가야 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