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족관 정리 인증샷

물생활 이야기 Posted at 2010. 5. 26. 00:24
'봄맞이 수족관 정리 중' 포스트에서 이야기 했던 물생활 물품이 오늘 도착하였다. 박스를 볼 때 마다 이 뿌듯함이란~~ 이것저것 주문을 했더니 박스가 예상보다 큰게 왔다.


박스를 오픈하여 빼낸 물품들.. 이것저것 주문을 했더니 여과기 하나가 서비스로 왔다. 공짜로 온게 늘 그렇듯이 허접하기가 이루 말할 수 없다. 조립자체가 난해한 제품... 여분으로만 가지고 있어야 할 듯~


메인 수초 어항은 모든 것을 다 빼내고 씨클 어항으로 변경되었다. 튼튼한 씨클 녀석들이 약 열마리 정도가 잘 뛰어 놀고 있다. 수초 어항에 비하면 씨클은 손이 덜가서 너무 편하다는...


예전 씨클 어항은 구치 어항으로 변경하였다. 절대 죽지 않는다는 나나를 현무암과 묶어서 세팅하였더니 수초 어항과 비슷한 느낌이 나와서 좋다. 물이 좀 더 만들어지고 치어들이 좀 크면 구피를 종류별로 사서 키워볼 생각이다.


씨클 미니어항. 포악하기 그지없는 다람쥐가 있는 곳이다. 걸이식 필터를 세팅했더니 예상대로 시끄럽다.


에전 메인 수초 어항에 남아있는 녀석들을 옮겨놓은 두번째 미니어항. 나나하나를 포인트로 넣었더니 아래 사진보다 실제 분위기는 훨씬 좋다.


미니 어항 2개는 언제고 회사 사무실에 갖다 놓을 생각. 언제쯤 기회가 될련지는 알 수 없으나 큰맘 먹고 옮겨봐야 할 듯하다. 해수어항은 인증샷을 찍을 수 없을 정도로 황폐해져 있는데 슬슬 다시 꾸며볼 생각...  에어스톤 갈았더니 걸쭉하게 빠지는 것 같아 살짝 안심이다. 오직 필요한 것은 총알뿐..!!
  1. 김수
    2010.05.26 12:00
    오호..... 선배님의 느낌이 나는 어항들.. ㅋ
  2. minupark
    2010.08.17 12:50
    한동안 물생활이 뜸하시군요. ^^;;
    저는 최근에 오리노코강 알텀 5마리 공구했다고 ph가 안 맞아서 5마리 용궁보내고...
    한달전부터 수초어항 뒤집어서 아마존강 스타일로 디커 다시 시작했습니다.
    골든네오파드와 레드로즈를 입수했는데...
    국내에서 ph7.0에 적응시키고 비트로 축양한 개체라 별 부담없이 잘 적응하고 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석가탄신일로 인한 3일 연휴~ 이번 연휴 목표는 수족관 정리. 요즘 업무가 바쁜데다가 주말에 시간 내기가 여의치 않아서 수족관이 갈수록 황폐해져가는 터라 수족관 청소와 더불어 레이아웃을 대규모로 바꾸기로 하였다. 토요일날 하루 종일 씨름을 하여 정리하였다.

결국 메인 수초 어항은 씨클 어항으로 탈바꿈 하였다. 2자 어항을 완전히 들어내고 바닥재부터 모두 이사를 단행하였다. 조명이 있으니 사진도 예쁘게 나왔고, 워낙 튼튼한 녀석들이어서 그런지 이사 스트레스도 거의 없는 듯~


메인 수초 어항은 구피 어항을 옮겨오는 중인데 레이아웃 및 모든 준비는 끝이 났고, 물 만드는 중. 수요일쯤이 되어야 구피들이 이사를 할 수 있을 듯~ 나머지 한두마리 처치 곤란한 개체들은 미니 어항 2개로 분할하여 모아 놓았고, 기회가 되면 사무실에 모두 가져다 놓거나 분양을 할 생각.

분양을 할 때 하더라도 이것저것 물품이 필요해서 오늘 온라인으로 모두 주문~ 물건오고 나서 모든게 자리 잡으면 인증샷 예정.. ^^


에고.. 주문하고 나서 창고 뒤졌더니 에어스톤 하나 더 있었네.. 괜히 주문했다..

  1. minupark
    2010.05.25 11:26
    연휴동안 많은 일을 하셨네요~ ^^;;
    나중에 해수어 입문하면 많이 배우러 오겠습니다.
    • mobizen
      2010.05.26 23:50 신고
      큰 공사 몇개를 했답니다. ^^ 사실 뭐 가르칠 정도의 노하우가 있는 건 아니고... 돈이 참 많이 들어가는 취미생활이라는 것을 인정하고 있긴 합니다. ㅎㅎ
  2. minupark
    2010.08.31 22:09
    장바구니 모양을 보니 피알피쉬군요.. 저도 여기서 엄청난 카드신공으로 아이템 사 모았다는... ㅎㅎ







몇일 전에 한 모바일 업체로부터 강의를 해달라는 연락이 와서 그러마 했다. 이 강연에 대해서 긍정적이었던 여러가지 이유 중에 하나가 상암 DMC에 위치하고 있기 떄문이다. mobizen이 근무하는 회사가 8월 9일부터 상암 DMC로 이전을 한다. 멀다멀다 하는데 얼마나 먼지도 궁금했고. 어떠한 근무 환경인지 확인도 하고 싶었다.

의 외로  IT 하시는 분들이 분당이나, 수지, 용인 근처에 사시는 분들이 많고, 대형 업체들 몇몇이 상암으로 이전을 결정함에 따라 비슷한 고민을 많이 할 것이다. L 업체는 자연 정리되는 인원을 20%로 본다는데 mobizen과 같은 고민을 하시는 분들은 이사를 하느냐 원거리 여행을 날마다 하느냐, 새로운 근무처를 알아보느냐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할 것이다. 간단하게 정리를 해보지만 그런 고민을 하는 분들에게 조그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어제, 현재 근무하는 곳인 강남에서 오전에 근무하고 오후에 길을 나섰다. 6411을 타고 논현역까지 가서 1시 45분에 9711번을 탔다.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한터라 찌는 듯한 더위이다. 9711번은 신사방향으로 계속 직진을 하여 강변북로를 탔다. 강변북로가 약간 막히는데도 불구하고 꽤나 빠른 속도로 상암에 도착했다.

월드컵 경기장과 공원을 지나자마자 내 눈에 띈 것은 Pantech 건물이었다. 지겹도록 들었던 이 건물... 나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건물인데도 괜시리 반갑다. 나혼자만 느끼는 동종업계의 파트너쉽인가? 궁상이다.


몇개의 정류장을 지난 후에 상암 DMC에 도착했다는 안내방송이 나와서 일단 내렸다. 도착 시간은 2시 20분. 35분 정도가 소요되니 생각보다는 가까운 편이다. 출근시간의 트래픽을 감안하면 약 45분에서 50분정도가 걸리지 않을까 한다. 예상을 했던 약간은 을씨년스로운 광장과 신축 중인 대형 빌딩이 눈에 들어왔다. 정류장 바로 앞에는 상암 DMC 홍보관이 보인다.


일부러 이곳저곳을 살펴볼 생각으로 여유있게 도착을 했기 때문에 홍보관에 들어가 볼까 하다가... 오버다 싶었다. 정류장에 있는 노선표가 눈에 띄어 찍어보았다. 찍을 때는 몰랐는데 이제 보니 정작 9711번 노선도는 없네. 그래도 홍대나 연신내역에서 오시는 분들을 위해서..


무턱대고 발걸음을 옮겼다. 물어볼래야 물어볼 사람도 없다. 영화에서 나오는 유령 도시도 아니고 빌딩은 높다란게 멀리서 보이고 도로는 넓직한데 오가는 사람도 차도 거의 없다. 병원이나 있을려나.. 위급 상황에 병원 없어서 고생하는거 아니야...

3분 정도를 걸어가서야 길을 걷는 사람을 만날 수 있었다. 누리꿈 스퀘어가 어디 있냐고 물어보니 다행이다.. 바로 옆 건물이란다. 잘못 내리지는 않았나 보다. 이 건물이 누리꿈 스퀘어이다.


가까이 가서 보니 역시 꽤나 큰 건물이다. 스퀘어라는 이름 답게 4개의 빌딩으로 이루어 져 있다.


건물을 한바퀴 둘러 보았다. 앉아서 이야기 할 수 있는 공간도 있고, 나름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는 빌딩이다. 한쪽 구석에는 담배와 커피를 필 수 있는 테이블을 놓아 두었고, 아래와 같은 조그만 연못도 있었다.



건물 옆 쪽에는 조그마한 카페와 식당가가 있었다. 어! 조 샌드위치다. 지금 근무하는 건물에 있어서 꽤나 자주 애용하는 샌드위치 가게이다. 아마 이사가면 다시 가지는 않을 듯.. 그래도 괜시리 반갑다!!


조 샌드위치가 있는 좁은 골목길을 지나자 다시 큰 건물이 나왔고, 건물 앞에는 광장이 있다. 어지간한 프랜차이즈는 다 들어와 있는 듯... 먹거리와 커피 걱정은 없을 것 같긴 하다.


돌아다니다 보니 시간이 되어 예정되어 있는 건물로 들어가 강연을 마쳤다. 2시간을 혼자 떠들었더니 기진맥진이다. 욕심같아서는 실제 근무할 건물인 'DMC첨단산업센타'에 가보고 싶었지만 상당한 거리가 있는데다가 기운도 없고 날씨도 너무 더웠다. 길을 건너서 버스를 기다리는데 다행히 광화문 가는 7019가 바로 온다. 기사 아저씨한테 광화문 가느냐고 묻자 조금 돌기는 하지만 간다고 한다. 버스에 올라타고 시간을 보니 4시 55분이다.

그런데 아뿔싸! 실수 했다. 이 7019번이 조금 도는게 아니다. 온 은평구 골목골목을 다 돌아다닌다.  광화문을 도착해서 시계를 보니 5시 40분이다. 45분 가량을 돌아다닌 것이다.... 버스를 제대로 타면 20분 정도면 가는 길을 일케 가다니... -.-;;

광화문에 도착해서 세종문화회관까지 걸어간 후에 5시 50분이 되서야 연원마을로 가는 5500-1번을 탈 수 있었다. 고속도로를 타고 가고 그다지 막혔다는 느낌이 없었는데도 시간이 제법 걸린다. 6시 50분쯤에야 오리역을 지났고,7시 5븐에서야 연원 마을에 도착이다. 연원 마을에서 또 마을버스를 타고 집에 도착했으니 거의 2시간 반이 걸린 셈이다.

상암에서 광화문까지 버스를 잘못타지 않았다고 해도 2시간 정도는 예상을 해야 한다..... 이젠 날마다 하루에 4시간을 길바닥에 버려야 하는 셈이다. 심각하게 고민해봐야지..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