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끝자락인 토요일(8월 30일), 집에서 가까운 곳에 좋은 계곡이 있다는 말만 듣고 길을 나섰다. 용인대학교 뒷쪽에 자리잡은 '묵리 계곡'이 목적지였다. 조금 유명한 관광지가 되면 하나쯤 자리잡은 식당이나 가게 하나 없는 한적한 시골 계곡이었는데 물도 차갑지도 않고, 깊지도 않고 사람도 없는 조용한 곳이었다.

물이 어찌나 깨끗한지 물고기가 노니는 게 보였다. 미리 알았더라면 된장이나 뜰채 정도는 준비해가는 건데 아쉽다. 혹시나 해서 치어가 가득한 곳에 손을 넣고 떠보니 너무나 쉽게 치어가 잡혔다. 주위에 있는 종이컵에다가 치어를 잡아서 옮겨보았더니 꽤 된다. 집에 와서 창고에 있는 치어통을 다시 꺼내어 수초 어항에 치어들을 넣어 보았다. 조그만 녀석들이 활기차게 뛰어논다. 이따금 뒤를 지나가는 '제브라다니오' 녀석이 굉장히 크게 보인다.

잘 자라주면 어항을 따로 분리해서 키워봐야지~

  1. 예은
    2011.07.27 23:22
    저도 계곡에서 물고기 잡아다 키우고있는데 큰녀석들이 새끼 다 잡아먹어버렸네요~5일째키우고 있는데 먹이도 아무거나 잘 먹고 굉장히 잘커요~
    비슷하게 생겼는데 혹시 종류 알고계시면 뭔지 알려주심 안댈까용ㅎ..ㅎ

    종류를 몰라서ㅠㅠ..
    송사리같이 생겼는데 꼬리가 아니고
    버들치같이 생겼는데 무늬가 아니고@.@~







인터넷으로 수마트라 구입에 실패했기 때문에 목요일날 퇴근하는 길에 이마트에 들러 슈마트라 12마리를 구입해서 수초어항에 추가했다. 크기 작은 놈으로 12마리를 샀는데 제브라 한마리르 추가해준다. 슈마트라의 매력은 역시 군영을 이루어 어항을 누비는 것이어서 지금 있는 슈마트라로는 볼 수가 없다. 12마리를 추가했더니 지금 있는 덩치 큰 넘들이 주를 이루어 군영을 잘 이루어다니는게 이쁘다. 하지만, 3일이 지나니 다시 따로 놀고 있다. 이유는 좀 지켜 봐야 할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브라다니오 한마리는 서비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분간 담궈서 온도 맞추어 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Veritas
    2008.07.08 16:33
    이쁘네요. 저기 삐죽이 올라온 수초 이름은 먼가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의 첫번째 수초어항이다.
얻어온 2자 어항에 슈마트라, 제브라다니오, 칼라테트라가 오랫동안 살다가 최근에 왁프래티 5마리가 추가되었다. 비파가 원래 2마리 살았었는데 수초를 하도 망가뜨리는 바람에 한마리는 생포해서 이사를 시켰는데 다른 한마리는 도대체가 잡기가 어렵다. 현재는 오토싱3마리가 청소부 역할을 하고 있다.

돈이 좀 여유가 되면 고압이탄세트를 사서 더 이쁜 수초들을 키우고 싶지만 여의치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