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어항 폭탄

물생활 이야기/해수어 Posted at 2008. 3. 14. 00:11

해수 어항에 폭탄이 찾아 왔다. 지난 주말부터 스키머에 연결된 에어펌프의 소리가 너무 커서 강도를 약하게 해 놓았더니 물이 점점 탁해지는 것 같았다. 얼마전에 산 플레이트 산호 상태가 안 좋아지더니 맛이 가기 시작했다. 급기야 어제 저녁에 집에 들어갔더니 그토록 애지중지했던 플레임 엔젤이 용궁행 직전이다. 아침에 일어났더니 플레임 엔젤은 운명을 달리하였고, 튼튼했던 퍼클러크라운 작는 녀석 또한 상태가 안 좋다. 수질을 살펴보니 상태가 무척이나 안 좋다. 급하게 환수를 해주었는데..

처음에는 문제의 원인이 에어펌프를 약하게 하는 바람에 여과를 잘못해주는 것으로 생각을 했는데, 좀 더 조사를 해보니 플레이트 산호가 강력한 용의자로 떠올랐다. 아무래도 플레이트 산호가 폭탄을 터트리고 죽었나 보다. 썩은 냄새가 진동을 한다. 예전에 말미잘 폭탄도 잘 넘겼는데 이번에는 곱게 넘기지 못할 듯 하다. 모든 물고기들이 라이브락 뒤에 숨어서 나올 생각을 하지 않는다.

몇일간에 걸쳐서 환수를 해 주어야 할 듯. 산호가 상태가 좋지 않을 때는 빨리 빼줄 것... 이번에 얻은 교훈이다. 다른 녀석들은 무사해 주어야 할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제 수족관에 드디어 플레임 엔젤이 들어왔단 소식을 듣고 한걸음에 달려갔다. 몇일전 엘로우탱이 용궁으로 떠나버린 덕분에 엘로우탱도 하나 더 구입을 해야 했다. 늦을 줄 알았는데 다행히도 몇마리의 플레임 엔젤이 남아 있었고 손님도 조금은 한가로운 덕분에 차분히 구입을 해야만 했다. 가격은 저번과 동일했는데 절대로 카드는 안된다고 해서 현금을 겨우 맞추어서 살수가 있었다.

돌아오는 길에 산호영양제를 살려고 바다여행를 들렀는데 이게 웬 횡재이냐.. 산호가 들어와 있었다. 플레임과 엘로우탱을 안 샀더라면 산호를 두어개 사고 싶었지만 한꺼번에 무리를 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 플레이트 산호 하나만 사서 나왔다. 보통의 플레이트 산호가 연보라를 띄이는데 반해 초록색을 띄는 놈이 있길래 주저없이 구입할 수 있었다. 점점 해수어항이 컬러풀 해주어야 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구입한 물건들... 지출이 좀 많다.. 다음달에는 해수염 정도만 구입할 수 있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도 적응을 위해 40분 정도 어항에 비닐채 담가 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분 기다리면서 산호를 말미잘로 착각을 하는건지 그 안에서 노는 퍼클러크라운을 한장 찍어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레이트 입수 직전, 촉수가 안으로 전부 들어가서 경산호와 같은 느낌도 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수 직 후, 너무 마음에 드는 놈이다. 잘 자라 주어야 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분 쯤 지나자 촉수가 서서히 나오기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시간 후에는 촉수가 완전히 정상으로 돌아온다. 상태도 좋은 뿐더러 색이 예술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새로 들어온 3 멤버들이 모두 모였다. 플레임 엔젤의 붉은 색이 어항을 좀더 컬러풀하게 만들어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해수어 어항의 전경
  1. 김길천
    2008.02.25 15:12
    조심하세요. 제가 곧 낚시대 들고 한 번 방문 할 예정입니다.
    반드시 낚아 초장 찍어 먹을꺼에요...ㅋ
  2. 방중현
    2008.02.25 15:18
    그럼 난 소주 사갈께(각1병씩)
  3. 모영은
    2008.02.25 22:20
    이거 산호 살아있는 진짜 산혼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