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저녁에 주원이가 해수어항에 손을 넣고 한바탕 사고를 친 이후부터 리턴모터가 작동하지 않는다. 결국 거래하던 수족관 이곳저곳에 수소문한 결과 수지수족관에 중고 하나가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사장님께 9시 약간 넘어서 갈테니 기다려달라고 부탁을 하고 부랴부랴 퇴근하여 수족관을 향했다.


9시 10분 쯤에 도착하여 구입한 것은 1250 모델의 리턴모터와 OB 2마리. 리턴모터가 약간 큰 듯하여 걱정은 됐지만 이저것저것 따질 수 있는 입장이 아닌지라 고마운 마음으로 집으로 돌아왔다.


OB라는 씨클계열의 물고기는 처음 들어보았는데, 니그로와 같이 새끼도 잘 까고 건강하다고 해서 2마리를 구매해 봤다. 씨클어항의 포악한 독재자 다람쥐의 횡포를 두녀석이 잘 견뎌낼지는 모르겠다. 다람쥐녀석때문에 용궁으로 간 씨클들이 한두마리가 아니다.


걱정했던데로 리턴모터가 섬프보다 약간 컸다. 다행히 아크릴인지로 약간 휜채로 들어가서 자리 잡을 수 있었다. 출력은 최강이다. 중고이기는 하지만 거의 새것이나 다름은 없다.


생명을 다한 예전 리턴 모터는 쓰레기통행이다. 그동안 수고했다...


OB 한쌍은 30분정도 온도를 맞춰주고, 어항에 입수했다. 걱정했던데로 다람쥐녀석이 두녀석을 가만히 두지 않는다. 서열잡는 것으로 끝나기만을 바랄뿐.... 이번에도 용궁행이면, 다음번에는 니그로를 넣어줄테다.. 그런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기만을 바랄뿐..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수어항 물 만든지 2달이 흘렀다.

일단 물을 조금 떠서 수족관에 가서 수질테스트를 했다. 검사 결과 물은 아주 좋다고 한다. 뭐.. 아직 더러운게 생길게 없었으니 그럴 수 밖에...
연산호를 넣으려 했으나 물고기를 먼저 넣는 것이 좋다는 사장님 말씀에 따라 퍼클러 크라운 한마리만 일단 입수를 하였다. 엘로우탱같은게 이쁘긴 하지만 가격이 가격이니 만큼 퍼클러 크라운가 적응하는 것을 보고 추가 입수를 할 생각이다.

암모니아 테스트기와 PH 테스트기를 같이 구입하였다.

상태는 아주 좋은 놈이라고는 하나 오른쪽이 물살이 세서인지 왼쪽 구석자리에서 떠날 줄을 모른다. 해수어 한마리 죽으면 타격이 큰데.....
  1. 이쁜이
    2007.06.25 23:13
    니모가 원래 저케 커요?

    그리고 왜 이케 어두운거죠? 해수 어항은 형광등 없어요?

    난 산호 넣으신줄 알고 구경 왔는데...

    산호가 없네요.

    이마트에도 산호 담주에 셋팅해 놓는다고 하는데...

    산호는 어학연수 갔다와서 할까봐요. ㅋㅋ
    • mobizen
      2007.07.02 10:14
      형광등은 있는거고..
      니모는 사진으로만 저렇게 보이지 실제로 저렇게 않커~~

      산호는 해수어 몇머리 넣고 나서 싸이클 더 잡히면 넣을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번에 세팅한 라이브락이 모조리 높은 바람에 산호를 놓을 레이아웃이 도저히 안될 것 같아서 수지수족관에 가서 작은거 2개로 바꿔왔다. 이전보다 더 안정적인 레이아웃인 듯..
물만 만들어지기를 기다려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2자 해수 어항에 라이브락 13 Kg을 투입했다.
10 Kg는 너무 많을 것 같다는 아저씨의 이야기에 그렇게 하기로 했는데...
레이아웃을 할려보니 너무 높이가 다들 높아 산호 놓을 공간이 없을 것 같아 걱정이다.
데드락을 앞에 좀 놓아서 그 위에 산호를 놓아볼까 생각 중이다.
어서 갈색이끼와 녹색이끼가 나타났으면 한다..
유막이 아직은 좀 있어서 고민이기도 하고...

라이브락이라는게 이야기를 들어보면 그 안에 별의 별것들이 다 나온다는데...
가장 흔한 것 바닷게!
역시나 나도 하나 나왔다. 이걸 어떻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우가차차
    2013.10.13 13:23
    걍 냅둬요.
    합사 안돼면 풀어 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