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터포럼에서 'N스크린 시대, 하이브리드 앱 개발이 해법'이란 주제로 토론을 하였고, 해당 사이트에 정리하여 포스팅이 되었다. 개인적으로도 너무 잘 알고 있는 @manyoungc, @iskra2006, @xguru 님이 토론을 하고 이를 정리한 글이며 원문 주소는 http://www.bloter.net/archives/62930 이다. 내용을 따라 읽다 보니 몇가지 코멘트 할게 생겨 생각을 정리하지 않고 블로그에 간략하게 남겨본다.

1. 여전히 하이브리드앱에 대한 정의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흔히 이야기 하는 Web in App의 형태야 이제는 명확한 것 같은데 위젯과 WAC을 하이브리드앱으로 구분하는 것은 다소 모호하다. 본문에서도 조만영대표님이 이야기 한 것과 같이 Web Application의 정의에 위젯을 포함시킨 것은 사실이다.

The term "Web application" refers to a Web page (XHTML or a variant thereof + CSS) or collection of Web pages delivered over HTTP which use server-side or client-side processing (e.g. JavaScript) to provide an "application-like" experience within a Web browser. Web applications are distinct from simple Web content (the focus of BP1) in that they include locally executable elements of interactivity and persistent state.

하지만, Web Application과 하이브리드앱의 개연성은 다소 부족하다. 개인적으로는 위젯은 하이브리드앱이라고 부를 수는 없을 듯 하다. '하이브리드'라면 양쪽의 성격을 모두 가지고 있어야 하는데 위젯은 네이티브 앱적인 성격이 매우 약하기 때문이다. 누가 맞고 틀리고를 떠나 관련 업계와 학계 등에서 명시적인 정의가 좀 더 필요한 부분이다.


2. 거시적인 관점에서 하이브리드 앱 개발을 통해 개발 리소스를 줄이고 N-Screen 환경에 대응을 할 수 있다는 점에는 이견이 없다. 하지만 실제 개발을 하다보면 이론적인 환상과 달리 몇가지 현실적인 문제를 접하게 되는게 되는데 이 부분에 대한 언급이 없어 다소 아쉽다.

일례로 Web View Component는 기본적으로 플랫폼 내 Web Core와 동일한 Component를 쓰지만 사용 환경이 동일하지 않다. Heap Size와 Cache 여부, 쿠키 관리, 외부 폰트 사용 등에 제한을 받게 된다. 그런 이유로 일반 브라우저에서 아무런 문제가 없는 부분(Web Page)이 하이브리드앱 안으로 들어가면 메모리 부족이나 성능 문제를 야기하는 경우가 많다. 더욱 심각한 것은 플랫폼에 따라 이 환경이 전혀 다르다는 것이다. 결국 플랫폼별로 하이브리드앱을 튜닝해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단순 CSS 개발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하이브리드앱으로 개발한다고 해서 모든 플랫폼에 쉽게 이식된다고 생각하면 착각이다. 정적인 페이지들이 주가 되는 서비스라면 큰 문제는 없겠지만 조금 화려하거나 이미지 리소스를 많이 포함하고 있는 서비스라면 하이브리드 형태는 다시 한번 생각할 필요가 있다.


3. 하이브리드앱이란 기술적으로는 웹에 가깝고 운영과 마케팅은 앱에 가까운 기술을 요구한다. 앱스토어를 중심으로 프로모션을 하거나 유료 모델을 만드는 것은 앱스러워야 하는데 여기에 대한 노하우에 대한 이해가 필수이다. 웹개발사들이 쉽게 하이브리드앱을 통해 앱스토어에 진입할 수 있게 포장되는 것은 조금은 조심할 필요가 있다.

결국 앱스러운 머리와 웹스러운 팔이 있어야 성공할 수 있는 영역이다. 물론, 본문에 언급한 기업형 시장은 또 다른 이야기이다.








1910년에 나온 Tablet 기기가 지금의 Tablet PC와 동일할 리는 없다. 가장 중요한 것은 디바이스의 유통 시스템과 컨텐츠의 에코 시스템이 전혀 다르다는 것. 개인적으로는 기존 Tablet PC와의 구분을 위해 스마트패드라는 단어를 좀 더 선호한다. 아래 Infographic은 참고만..

























The iPhone Era Infographic

IT 이야기 Posted at 2011.05.24 07:59









The Android Revolution Timeline 2010 Data Graphic







Mobile Landscape 2011

IT 이야기 Posted at 2011.05.21 01:48
인사이트에 대한 감동보다는 뒷부분에 나오는 Don't dos 부분이 재미있다. 남들이 이미 성공해서 자리를 잡았거나 남보기만 '그러싸한' 전략이나 제품인지 다시 한번 재점검할 필요가 있겠다.










State of Mobile May 2011

IT 이야기 Posted at 2011.05.21 01:43
몇가지 흩어져 있는 모바일 관련 자료를 슬라이드로 모아 놓은 것. Data 위주의 슬라이드여서 감동은 크지 않으나 참고할 만한 수치들이 몇몇 있다. 이미 상세 수치는 큰 의미가 없는 스마트폰 관련 내용보다는 마지막에 있는 Tablet Chapter에 눈길이 간다.










Mobile OS 세계 지도

IT 이야기 Posted at 2011.05.11 20:00


statcounter.com의 자료를 기반으로 browserrank.com 에서 정리한 국가별 1위 Mobile OS 정리.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 이미지가 나온다. 아직까지는 Symbian이 1위인 나라가 많다. 국내는 Android가 가장 많은 단말로 분류되었다. 북미에서의 iOS 시장 지배력이 인상깊다.








danzarrella.com에 따르면 70,000의 페이스북 포스팅을 분석한 결과 32.69%가 모바일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Mobile Web으로의 접근이 18.78%로 높은 이유는 Feature Phone에서 페북 사용이 여전히 많기 때문.



영국 사용자들의 이용 패턴을 분석한 CSMA UK 자료에 의하면 모바일로 사용하는 사이트 중 페북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
  1. 이장석
    2011.05.12 09:02
    잘 보고 갑니다. 유용한 정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