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워커님이 블로그에 이번 노키아와 MS의 맞팔사건에 대해 포스팅을 했다. 개인적으로 가장 공감이 가는 문구는 "내가 슬픈 건 노키아가 결국 소프트웨어&서비스 회사가 되는데 실패했다는 점"이라는 부분이다. 더욱 슬픈 것은 Nokia의 Ovi를 중심으로 했던 서비스 전략에 대해 아직도 잘못된 점을 찾기 힘들다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노키아에 대한 선망은 아직도 남아있다. 모바일 왕국을 지배했던 제국의 위용에 대한 동경이 쉽사리 없어지지는 않는다. 노키아와 함께 일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이 와중에도 없어지지 않으니..



개인적으로 평가하는 노키아 몰락(좀 자극적인 단어이군요)의 원인은 Ovi 보다는 Symbian 고도화의 실패 때문으로 보고 있다. 아이폰이 나온지 3년이 넘은 이 시점에도 Symbian의 사용성은 제자리 걸음이니깐~ 하드웨어만 잘 만들고 통신사의 요구조건에만 잘 따라주면 되던 예전과 달리 하드웨어와 OS, 서비스 플랫폼이 매우 밀접하게 연관되는 시대의 변화에 적응하지 못했다. 물론, 저가 정책을 버리지 못한 점도 주요한 실패의 요인이다.

이러한 평가는 다분히 결과론적인 이야기이다. 기존 Symbian 에코시스템을 활용해서 제작 단가를 낮추고 신흥 시장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를 한 것이 지금의 노키아가 된 원동력이기도 하니 말이다. 외부에서 보기에는 시대 흐름에 맞추어 바꿔나가는 것이 맞다고는 하지만 그런 대형 기업이 기존 사업의 관성을 바꾸기란 현실적으로 쉽지가 않다. 마치 지금의 네이버에게 '검색을 버리고 소셜과 플랫폼에 집중해야 성장할 수 있다'고 이야기하는 것과 다를바가 없다.


아쉬움은 있지만 차선의 선택이라고 보고 있다. 적어도 전략적인 판단에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리라. 이제부터 관건은 실행력인데 쉽지는 않아 보인다. MS가 규모와 개발자 커뮤니티는 가지고 있으나 고도화된 OS와 서비스플랫폼을 가지고 있는 기업이 아니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빙? 제발 그런 것 좀 들이밀지 마시기를...

이번 맞팔사건 역시 향후에 결과론적인 평가를 받을 것이다. 국내 산업과 삼성, LG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어설픈 전망이나 예측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분명한 것은 노키아가 느끼는 위기의 무게감만큼 삼성과 LG 또한 처절해야 한다는 것이다. 위기감만 느끼고 실행이 없는 것이 가장 무섭고 슬픈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