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5일, 어린이날! 어디를 가도 길이 막히고 사람에 치일게 뻔해 절대 움직이지 말아야 할 날이지만, 오랜만에 봄날다운 날씨가 등장하는 바람에 오전에 길을 나섰다. 즉흥적으로 차가 향한 곳은 용인봄꽃축제가 열리는 용인농촌테마파크! 이름이 바뀌기 전 우리랜드 때에 주말농장을 한 적이 있던 곳이라 무척 친근한 장소이다.

길 막힐 것을 각오하고 갔으나 와우정사까지는 제 속도로 갈 수 있었다. 와우정사 지나마자부터 정체는 시작되었고, 주차장이 협소한 것을 알고 있기에 그러나보다 했다. 막상 근처로 가보니 예측과는 전혀 달리 입구는 통제가 되어 들어갈 수 없게 되어 있고, 근처의 임시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걸어가야 했다.

네비 거리로는 약 1Km에 해당하는 거리를 행군하듯이 걸어가면서 '어린이날 내가 왜 나왔을까?'를 혼자 되새김질을 했지만, 막상 도착해보니 생각이 싹 바뀌었다. 사람이 많긴 했지만 꽃도 예뻤고, 분위기와 마술쇼, 각종 퍼포먼스가 1Km 걸어갈 정도의 값어치는 충분히 했기 때문이다.

입구에 들어서면 공연장에 의자와 테이블을 셋팅을 해 놓아서, 그곳에서 점심을 먹을 수 있다. 중간중간에 공연을 하곤 하니, 시간을 잘 맞추면 식사와 함께 볼거리를 즐길 수 있다. mobizen은 마술쇼 하나를 볼 수 있었다. 공연장을 지나면 폭포 및 사진찍을 수 있는 곳이 나온다. 줄이 너무 길어 패스~


어딜가나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분수이다. 몇몇 아이들이 옷 버리는 것을 게으치 않으며 뛰어다니는 익숙한 풍경을 재현하고 있다. 아이들이 있는 부모님들은 여벌 옷을 가지고 가는 것을 추천한다. 날씨가 좋아서 놀아도 워낙 좋은 날이었다.


지나서 아래로 가면 본격적인 테마파크 장소가 나온다. 예전 주말농장 할 때보다 훨씬 좋아졌다. 튜울립 위주의 꽃 잔치가 열리고 있으며, 사진 동호회에서 나왔는지 한복입은 모델들이 곳곳에 사진사들을 몰고 다녔다.


예전 주말농장을 했던 곳을 메인 장소보다 위에 있는데 어떤 모양을 하고 있는지 가보았더니, 주말농장의 흔적은 전혀 찾아 볼 수가 없었다. 튜울립과 함께 각종 볼거리를 만들어 놓았다. 재활용품으로 만들어놓은 작품이 나름 귀엽고 재미있는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위에서 바라본 메인 장소의 풍경이다. 항상 올 때는 몰랐는데, 부분부분을 돌아다니려니 꽤 넓은 곳이다.


왼쪽 길로 따라 내려오면 조그만 관상용 가축들이 있고, 아래 민속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감을 만들어 놓았다. 굴렁쇠나 맷돌, 방아, 지게 등이 있고 누구나 만지고 놀 수 있다.


조그마한 규방도 있어서 직접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있는데, 분위기가 엄숙(?)하여 달랑 사진 하나 찍고 조심스레 나왔다.


행사 기간은 5월 4일부터 8일까지이며, 입장료는 무료이다. 용인 근처에 사는 분이라면 투자할 만한 장소이다. 단 날씨가 조금 변수일 것으로 보이며, 행사 끝나고 사람들이 없을 때 한가로이 가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하다.

참고로 디카 메모리가 고장나는 바람에 이 좋은 날 사진을 제대로 찍지 못한게 아쉽다. 위의 사진들은 HTC HD2 폰카를 이용해서 찍은 것이다.(무보정)







어제 결혼식이 2개가 있어서 수원과 상암에 있는 두 월드컵 경기장을 오가야 했다. 특히 상암은 결혼식과 드림 콘서트, 억새 축제가 겹쳐서 교통 상황이 극악인데다가 그 상황에서 도로 하나를 막고 공사를 해주는 센스를 보여준 덕분에 결혼식에 50분가량 지각을 하고야 말았다.

2번의 뷔페에 배에 기름짐을 느끼며 나왔는데 아직도 도로 상황이 풀리지 않고 있었다. 이왕 온 것 하늘공원의 억새 축제를 보기 위해 1.4 Km의 강행군을 하고야 말았다. 입구부터 길게 늘어져 있는 조명이 예쁘게 보인다. 사진을 좀 잘찍고 싶지만 싸구려 하이엔드 카메라로는 이게 한계인 듯 하다.


늦은 시간인데도 사람들이 많았고, 아이들을 데리고 온 분들도 있었다. 위쪽 행사는 9시까지 진행고, 계단 조명은 10시까지 켜져 있다고 한다. 행사 중에 셔틀버스는 운행하지 않으므로 걸어가야만 한다.


올가가보면 공기가 차다. 조명이 부분부분 비쳐주어 어둡지는 않다.


보이는 부분이 많지 않고, 어두워서 사진찍기는 조금 무리가 있다. 아이들을 데리고 사색하기도 쉽지 않으나, 젊은 커플끼리 데이트하기는 안성맞춤인 곳이다. 8시가 되자 조명쇼를 시작했다. 디캠을 챙기지 않아서 디카로 잠깐 동영상 촬영을 해보았다.



몇번 클래식과 가요에 맞추어서 조명쇼가 되더니, 퓨전 국악 음악이 나오기 시작했고 멀리서 박수소리가 들린다. 안내하시는 분께 여쭤보니 한쪽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고 한다. 호기심이 일어 가보니 사람들이 꽤 모여있고, 어여쁜 아가씨들로 구성된 그룹이 공연을 하고 있었다. '춘향'이라는 퓨전 국악 그룹이라고 자신들을 소개했다. 공연의 일부를 역시 디카 동영상으로 담아보았다.








날씨가 싸늘해서 더 있기가 부담스러웠기 때문에 공연이 끝나고 바로 내려왔다. 내려오는 길은 계단으로 내려오니 서울의 야경도 볼 수 있고, 빨리 내려올 수 있었다. 아래는 내려오는 길에 남들 따라서 찍어본 상암 월드컵 경기장의 모습~


공연과 조명쇼도 좋지만 억새를 보고, 가족들과 예쁜 사진을 찍기 위해서라면 저녁보다 낮에 방문하는 것을 권한다. 다만, 추위에 강한 젊은 커플들이라면 밤에 방문하는 것도 OK일듯
  1. 필넷
    2009.10.12 09:14
    하늘공원에서 억새축제를 하고 있군요. 한번 시간내서 가봐야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 ^^
    • mobizen
      2009.10.12 20:36 신고
      가까이에 계신 분이라면 꼭 한번 가볼만 합니다. 밤에 가시면 다양한 공연이 있으니 인터넷을 통해 공연 프로그램을 꼭 확인하고 가시기 바랍니다.







서울시 봄꽃 축제

사는 이야기 Posted at 2008. 4. 13. 10:53
따사로운 봄날을 만끽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것은 봄꽃을 보는 것이다. 주말마다 날씨가 썩 좋지 못해서 조금 아쉬운 면이 있지만 서울 시내에 여러가지 봄꽃 축제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해놓은 자료를 발견해서 소개를 한다. 나들이 가기 적당한 곳이 없다면 디카를 들고 한두군데 가까운 곳을 가볼 것을 권한다. 대신 주차난과 교통 체증은 각오를 하는 것이 좋으며 꼭 도시락 싸가지고 가기를 바란다. 해당 장소의 매점들은 아예 없거나 너무 비싸기 때문이다. 도시락이 번거롭다면 집 근처에서 김밥과 통닭이라도 사가지고 가는 것이 나을 듯..


이 외에도 서울 시청에서는 남산순환로 벚꽃길등 89개 노선을 "서울의 봄꽃길"로 선정해서 정식 보도자료를 냈는데 한번쯤 참고할 만 하다. 아래는 정식 보도 자료이다.(참고 주소 : http://www.seoul.go.kr/seoul/citynews/newsdata/1255239_8736.html )

서울시 푸른도시국은 서울시내 주요공원, 가로변 등 봄꽃이 아름답게 피는 89개 노선 145.6㎞ 구간을『2008 서울의 봄꽃길』로 선정, 발표했다. 

 

서울시는 이번 발표와 더불어 꽃의 종류와 개화 시기 등에 대한 정보도 함께 제공해 시민들이 가족 혹은 연인끼리 서울시내, 일상 가까운 곳에서 봄 내음을 만끽하는데 유용한 정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올 해 서울시가 선정한『서울의 봄꽃길』은 노선의 위치에 따라 ▲공원내 꽃길 27개 노선(서울숲, 사직공원, 남산공원 등) ▲가로꽃길 28개 노선(강북구 솔샘길, 도봉구 마들길, 강서구 곰달래길, 은평구 증산로 등) ▲하천변 꽃길 28개 노선(중랑천, 안양천, 청계천, 양재천 등)으로 분류된다.

 

아 울러 서울시는 이러한 89개 노선을 나들이의 목적과 종류에 따라 ▲드라이브에 좋은 봄꽃길 ▲산책과 운동하기에 좋은 봄꽃길 ▲나들이하기에 좋은 봄꽃길 ▲색다른 꽃을 감상할 수 있는 봄꽃길 ▲축제를 즐길 수 있는 봄꽃길 등으로 5가지로 재분류해 시민에게 소개함으로써 정보의 유용함을 더한다.
 

  드라이브에 좋은 봄꽃길 : 개나리와 진달래를 감상할 수 있는 종로구 인왕스카이웨이와 벚꽃이 아름다운  은평구 증산로, 강서구 곰달래길, 금천구 벚꽃십리길 등이 꼽힌다.
 

  산책과 운동을 하기에 좋은 봄꽃길 : 동대문구 중랑천제방공원 녹지순환길, 은평구 불광천변, 구로구 안양천 둔치 및 남산공원내 남·북측 순환로가 좋다.
 

  나 들이 하기 좋은 봄꽃길 : 가족단위나 연인들끼리 나들이 하기 좋은 곳으로는 성북구 개운산 근린공원, 서대문구 안산도시자연공원, 강서구 우장산공원 등을 비롯하여 월드컵공원, 어린이대공원, 서울숲, 청계천 등 대단위 공원이나 하천변을 꼽을 수 있다.
 

  색 다른 꽃을 감상할 수 있는 봄꽃길 : 봄꽃으로 유명한 개나리, 벚꽃, 철쭉, 유채 이외의 색다른 꽃을 감상할 수 있는 곳도 있다. 종로구 사직공원에서는 연분홍 인동덩굴과 새하얀 마삭줄꽃을, 마포구 성산공원에서는 하얀 아까시(일명 아카시아)꽃을, 청계천로와 송파구 로데오거리에서는 작은 쌀알을 닮은 하얀 꽃이 피는 이팝나무를 만나볼 수 있다. 또 양천구 신트리공원과 광진구 아차산 보행녹도 및 강동구 허브공원 등에는 다양한 야생초화류와 허브류를 감상하며 자연학습까지 겸할 수 있어 인기가 매우 높다.
 

  축 제를 즐길 수 있는 봄꽃길 : 봄꽃과 함께 다양한 축제까지 즐기고 싶다면 4월 중순경에는 남산공원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벚꽃축제와 해마다 대규모로 열리는 한강·여의도 봄꽃축제를, 5월초에는 관악산 철쭉제를 찾아 봄의 정취에 흠뻑 빠져볼 수도 있다.

 

앞서 소개한 봄꽃길 중 중랑천 벚꽃거리, 성북구 북한산·북악산공원내 스카이웨이 산책로, 금천구 안양천 둔치, 서초구 청계산 옹달샘지역 등은 각각의 감상 포인트와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하며 올해 새롭게 선정된 봄꽃길이다.
 

  중랑천 벚꽃거리는 벚꽃은 물론  산책로를 따라 아름답게 피는 장미와 철쭉까지 함께 감상할 수 있는 명소이고
 

  성북구 북한산·북악산공원내 스카이웨이 산책로는 산책로변을 따라 피는 벚꽃이 공원경관과 어우러져 장관을 이룬다.
 

  금천구 안양천 둔치에서는 운동이나 산책을 하면서 노오란 유채꽃을, 서초구 청계산 옹달샘지역에서는 등산로를 따라 피어나는 철쭉류와 참나리 등을 감상할 수 있다. 

 

한 편, 기상청에서는 올해 서울지방의 개나리와 진달래 개화예상시기를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개나리는 3월 31일, 진달래는 4월 3일경 개화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또 벚꽃은 평년보다 조금 빠른 4월 7일경 개화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만개는 개화일로부터 약 7일 이후가 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유난히 극성스러웠던 꽃샘추위를 이겨내고 아름답게 피어날 꽃들을 감상하며 다시 우리 곁으로 다가온 새 봄을 만끽할 날도 머지않은 것으로 보인다.


해당 홈페이지에 들어가면은 선정된 내용에 대해서 hwp 파일로 첨부를 해놓았으니 보시고 참고하기를 바란다. 혹시나 hwp가 없는 분을 위하여 pdf로 변환해서 올려 놓으니 필요한 분은 보시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