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클라우드'에 대한 개념은 여전히 뜬구름과 같이 모호하다. 관련해서 정보통신정책연구원에 '클라우드 개념의 불확실성' 이란 보고서가 게재되었는데 한번씩 읽어보기를 권한다. 관련 링크는 http://bit.ly/ptk4ep 이다.


2. 실제 서비스 철학과 무관하게 Consumer 대상의 클라우드 서비스들은 '동기화(Sync)'로 시장 정리가 되는 듯 하다. '동기화'는 기존 웹하드가 제공했던 '백업(Backup)'과는 매우 유사한 기능적 요소를 가지고 있지만 목적에서 차이가 있다. Apple의 iCloud가 mp3의 Tag를 검색해서 내용 파악이 된 음원의 경우 Sync를 하지 않거나 사진을 30일만 저장하는 것도 이러한 '목적'에 기인한다.


3. 국내 대형 포탈과 통신사에서 하는 Consumer 대상의 Cloud 서비스들은 초기 Marketing으로 관심을 받았는데 이제는 근본적인 차별성을 보여줘야 하는 시기이다. iCloud 처럼 Sync에 맞는 기능 개선과 DropBox와 같은 API를 통한 생태계 구축과 같은 철학이 보이지 않는다면 이름만 바뀐 웹하드일 뿐이다. 플랫폼이 없는 Thin Client 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변명을 하지 말아주시기를~


4. 얼마전 정부모처의 기술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적이 있다. 당시 Cloud의 수명에 대한 논의가 잠깐 있었는데 대부분 5년 정도를 예견했고 mobizne은 3년을 예견했다. 3년을 이야기 한 것은 '동기화'라는 목적성을 가진 Consumer Cloud를 염두에 둔 것이다.


5.'3년'을 예측한 이유는 '네트워크 속도'때문이다. Sync를 하는데 Cloud는 중앙 집중적인 관리를 해주고 있다. 실체는 보이지 않지만 다양한 Device안의 정보가 상호 동기화 해주는 중앙 Storage 서버가 있는 것이다. 현재의 환경에서 중앙 서버가 필요한 이유는 3G 대역폭의 한계와 Device 성능 때문이다. 만약, 이 부분이 해결된다면 필요한 정보는 기기 안으로 직접 Access 하면 된다. 쉽게 말하자면, 오래전부터 시도되었던 Mobile Web Server( http://www.mobizen.pe.kr/658 )와 같은 기술이 상용화된다면 굳이 상호 동기화가 필요 없어지는 것이다. 이러한 환경이 LTE의 상용화가 어느 정도 이루어지는 3년 정도후면 가능해지리라 예측한 것이다.







2011년 봄, IHS iSuppli에서 미국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Tablet PC 선호도를 조사하였다. 1,404명이 참여한 이번 설문에서는 '지인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Tablet PC 제품은?'이란 제목을 가지고 진행되었다.


조사 결과는 Apple iPad가 8.8점으로 단연 1위. 그런데 Samsung을 제친 Zenithink의 만족도가 흥미롭다. 해외 블로그에서 iPad Clone정도로 소개되던 저가 제품을 만드는 회사 브랜드가 2위를 차지한 것이다. 실제 완성도도 매우 떨어지는 제품이기도 하다.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몇가지 유추할 수 있는 것은..

1. 허니콤 기반의 Tablet은 다 그만그만 하다.
2. Tablet PC류의 기기는 아직은 Must Carry가 아닌 호기심에 의한 구매가 많다.
3. 가격 경쟁력이 중요하다.
4. iPad를 제외하면 제조사가 제공해주는 서비스 플랫폼에 대한 사용자 관심은 Zero에 가깝다.
5. 중국 제조사들을 심각하게 경계해야 한다.







결국 시장은 기업시장에서 결정이 날텐데 아직 국내는 작다.










모바일 산업 2011

IT 이야기 Posted at 2011.07.08 13:54
Chetan Sharma Consulting group에서 정리한 모바일 산업 시장 현황 자료. 의미있는 데이터들이 보여 공유한다.  10페이지에서 11페이지를 넘어가는 중간에 등록 창이 하나 뜨는데 당황하지 말고 Skip 을 누르면 된다. ^^










VoIP 종류

IT 이야기 Posted at 2011.07.05 20:19
VoIP의 종류를 나누는 기준는 매우 다양하다. SW의 구성 방법에 따라, 프로토콜의 구성에 따라 또는 제휴 형태에 따라 구분할 수도 있다. 그나마 가장 기술적인 접근을 통해 구분하는 것이 호 유형(Call Type)에 따른 구분이다. 아래는 ATLAS Research에서 구분한 5가지 VoIP 종류이다.









iPad의 Traffic Share

IT 이야기 Posted at 2011.07.03 00:33
전체 Internet Traffic에서 iPad가 차지하는 비중이 2010년 12월 0.83%에서 올해 말이 되면 2.322%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iPad를 제외한 Smart Pad의 전망은 아직까지 불분명...









iPad의 시장 지배력

IT 이야기 Posted at 2011.06.25 00:49

Smart Pad 중에서 iPad가 차지하는 Traffic Share. 대부분의 국가에서 95%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국내 데이터가 없어서 조금 아쉽다.







2011년 칸 국제광고제에서 미디어 부문 그랑프리(대상)와 금상 4개(미디어 부문 1, 다이렉트 부문 2, 아웃도어 부문 1) 등 총 5개의 본상을 수상한 제일 기획. 처음에는 단순 광고인줄 알고 별 관심이 없다가 팀원들의 이야기를 듣고 호기심이 동해 자료를 찾아 보았다.


해당 광고의 내용은 2010년 11월 한강진역에 설치한 가상 홈플러스(Subway Virtual Store)이다. 홈플러스 상품을 스크린 도어에 설치하고 QR코드를 부착하여 해당 상품에 대한 모바일 쇼핑을 가능하게 만들었다. 광고를 넘어서 상품 판매의 채널에 대한 확장에 대해 좋은 시도를 한 사례이다.

실제 한강진역은 주택가가 밀집된 지역이 아니고 QR에 대한 랜딩 처리와 고객 인증 등이 문제가 되어 실효가 많지는 않았으리라 예상된다.(보도 자료에는 캠페인이 진행되는 동안 홈플러스 온라인몰 신규 가입자가 76% 늘었고 온라인 매출은 130% 증가했다고 하지만 오히려 그만큼 홈플러스 온라인몰이 비활성화되고 있었다는 것으로 이해된다.)  하지만 '마케팅'의 측면에서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전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높다. 한강진역은 회사와 가까운 곳에 있는데 직접 경험해보지 못한 아쉬움이 남는다.







역시나 Apple의 행보는 많은 글타래를 만들어 내는 듯 합니다. 최근들어 관련하여 많은 포스트들을 보게 되네요. 대표적인 글이 jeremy68 님이 작성하신 '아이클라우드는 혁신인가? 개선인가?' 라는 포스팅입니다.

개인적으로 jeremy68 님의 글을 보면서 iCloud 이전에 과연 'Cloud 가 혁신인지 개선인지'에 대한 화두가 먼저 생각이 들더군요. 좀 더 정확하게 정리를 하자면 'Cloud의 어떠한 면이 혁신이라고 볼 수 있을까' 정도겠네요.

일전에 제 블로그를 통해( http://www.mobizen.pe.kr/987 ) Cloud는 마케팅 용어라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마케팅 용어'라고 이야기 한 것은 Cloud를 폄하하려는 의도는 아닙니다. 새로운 기술의 등장이라기 보다는 기존의 기술들을 잘 제품화하고 적절한 가격을 정한 후, 명확한 Taget Market에 판매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미였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iCloud의 혁신을 진단하는 척도는 '새로운 기술'의 존재여부가 되어서는 안될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얼마만큼 제품 패키징을 잘 했고, 사용자들의 편의를 만들어 냈느냐가 핵심이겠죠. iCloud를 보면 적어도 기존 Mac 사용자들에게는 충분히 어필할 수 있는 '혁신(?)'은 있는 듯 합니다. 하지만, 그게 Overall 한 시장에게 혁신을 전달하기에는 다소 환경적인 변수가 있을 것 같네요.







맥킨지는 21일 한국 인터넷사용자(i-Consumer) 조사보고서를 냈다. 15~64세의 활동적인 인터넷 사용자 6000명을 연령별·성별·소득수준별로 표본 추출했다. 아래는 중앙일보에서 정리한 주요 인포그래픽. 몇몇 항목은 타보고서와 내용이 너무 달라 항목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니 참고 정도로만 봐야할 듯 하다.